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공자에 90도로 허리굽힌 文대통령…"여러분이 대한민국"

국가유공자·보훈가족에 외국 정상급 대우
文대통령 내외 행사장 입구까지 나와 환영인사 건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국민들의 애국이 오늘의 대한민국을 만들었습니다. 국가를 위해 헌신한 여러분 한 분 한 분이 바로 대한민국입니다"

대통령 만나자 터진 '눈물'
대통령 만나자 터진 '눈물'(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낮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을 위한 따뜻한 오찬' 행사에서 한 여성 참석자가 눈물을 흘리자 손을 잡고 위로하고 있다. 2017.6.15
scoop@yna.co.kr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국가유공자와 파독 광부·간호사, 청계천 여성 근로자, 민주화운동 희생자, 6·25전쟁 영웅 유족 등 나라를 지키고 경제 발전을 위해 헌신한 분들에게 고개 숙여 감사의 뜻을 표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15일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 226명을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해 점심식사를 함께 했다.

참석자들은 외국 정상 못지않은 극진한 대접을 받았다. 유공자와 보훈가족들이 버스에서 내리자 고전복장을 착용한 국방부 의장대가 맞이했다.

그간 군 의장대는 외국 정상이 청와대를 방문하는 등 높은 지위에 있는 손님이 방문했을 때만 행사에 나왔고, 민간인 초청 행사에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참석자들이 청와대 영빈관 2층에 도착하자 문 대통령 내외가 행사장 입구에 나와 환영인사를 건넸다. 지금까지는 참석자들이 모두 자리에 착석하면 가장 나중에 대통령이 입장하는 것이 관례였다.

문 대통령 내외는 참석자 226명 전원과 일일이 악수하고 안부를 물었다. 청와대 측은 대통령의 환영인사에 15분 가량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으나, 실제로는 36분이 걸렸다.

한 국가유공자가 문 대통령에게 거수경례를 하자 문 대통령은 90도로 허리를 굽혀 인사했다.

국가유공자의 '경례'에 대한 대통령의 답례는?
국가유공자의 '경례'에 대한 대통령의 답례는?(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낮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국가유공자 및 보훈가족을 위한 따뜻한 오찬' 행사에서 한 참석자가 경례하자 허리숙여 답례하고 있다. 2017.6.15
scoop@yna.co.kr

참석자들은 대통령 내외의 환대에 감격했다. 한 참석자는 문 대통령이 손을 잡아주자 눈물을 흘렸고, 다른 참석자는 큰 목소리로 "기분 좋습니다. 대통령님이 가슴 뻥 뚫리게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파독 간호사 출신인 한 참석자는 "저희들 정말 영광입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리고요. 보훈의 달에 이렇게 초청받아서 영광입니다"라고 말했다. 보훈 행사에 파독 간호사가 초청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월남전참전자회의 한 회원은 "파월장병들 다 굶어 죽어갑니다. 죽기 전에 소원 좀 풀어주십시오"라고 어려움을 호소했고, 6·25 참전용사는 문 대통령에게 무공훈장을 보여주며 "우리는 나라를 지켰다. 그래서 오늘 훌륭한 대통령이 있다. 정말 잘해야 한다. 잘해 주십시오"라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여러분 모두를 잘 모시면서 따뜻한 보훈을 실천해 나가겠다"며 "무엇보다 국가유공자와 보훈가족이 억울하고 서럽고 불편함이 없도록 소통하는 데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5: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