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로드먼, 김정은에 트럼프 '거래의 기술' 등 선물(종합)

트럼프 저서 선물하는 로드먼
트럼프 저서 선물하는 로드먼전직 NBA 선수 데니스 로드먼이 북한 김일국 체육상에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저서 '거래의 기술'을 선물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방북 중인 미국의 전직 유명 프로농구(NBA) 스타 데니스 로드먼이 15일 김일국 북한 체육상에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저서 '거래의 기술'(The Art of the Deal)을 선물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이 책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위한 선물이라고 AP는 전했다.

다만 저자인 트럼프 대통령의 친필 사인이 담기진 않았다.

로드먼은 '거래의 기술' 외에 '월도는 어디에? 완전히 필수적인 여행 컬렉션'과 인어 퍼즐, 비누 2개, 자필 서명한 셔츠 2벌을 김 위원장에게 선물했다.

김 위원장과 친한 유일한 미국인으로 알려진 로드먼은 과거 트럼프 대통령이 진행한 TV프로그램 '셀리브리티 어프렌티스'(Celebrity Apprentice)에도 두 시즌 출연했다.

북미 정상과 모두 친분이 있는 그의 방북은 북한에 17개월간 억류됐던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석방 직후에 이뤄져 모종의 역할을 한 게 아니냐는 추측을 낳았다.

이에 대해 미국 국무부는 로드먼의 방북은 정부와 무관하다며 역할론에 선을 그었지만, 김 위원장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저서를 전달한 것은 사실상 '비공식 특사'같은 행보라는 지적도 일각에서 나온다.

로드먼은 지난 13일 평양으로 들어가기 전 베이징 국제공항에서 기자들로부터 방북 목적에 관한 질문을 받자 "문을 열기 위해서"라고 답한 바 있다.

또한,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로드먼의 방북과 관련해 "긍정적인 동향으로 여긴다"며 환영의 입장을 표명하기도 했다.

이번 방북에서 로드먼은 아직 김 위원장과 만나지는 못했다.

대신 이날 북한 남자농구를 관람하고 북한의 올림픽 대표선수들을 만나 조언을 하는 등 비정치적 행보에 주력하고 있다.

로드먼은 선수들에게 "북한은 작은 나라이고, 세계 무대에서 경쟁하는 북한 선수가 많지 않기 때문에 사람들이 당신들의 업적을 인정하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스스로를 자랑스럽게 여겨야 한다"고 말했다.

그와 동행한 김일국 체육상은 "과거 우리 원수님(김정은)이 당신을 여러 차례 만났고 우리도 모두 당신을 잘 알고 있다"며 "당신을 오래된 친구로 여긴다"고 환대했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7: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