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로드먼, 北고위관료에 트럼프 '거래의 기술' 선물

트럼프 저서 선물하는 로드먼
트럼프 저서 선물하는 로드먼전직 NBA 선수 데니스 로드먼이 북한 김일국 체육상에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저서 '거래의 기술'을 선물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방북 중인 미국의 전직 유명 프로농구(NBA) 스타 데니스 로드먼이 15일 김일국 북한 체육상에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저서 '거래의 기술'(The Art of the Deal)을 선물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이 선물에 저자인 트럼프 대통령의 친필 사인이 담기진 않았다고 AP는 전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친한 유일한 미국인으로 알려진 로드먼은 과거 트럼프 대통령이 진행한 TV프로그램 '셀리브리티 어프렌티스'(Celebrity Apprentice)에도 두 시즌 출연했다.

북미 정상과 모두 친분이 있는 그의 방북은 북한에 17개월간 억류됐던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의 석방 직후에 이뤄져 모종의 역할을 한 게 아니냐는 추측을 낳았다.

이에 대해 미국 국무부는 로드먼의 방북은 정부와 무관하다며 역할론에 선을 그었지만, 북한의 고위관료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저서를 선물한 것은 사실상 '비공식 특사'로서의 행보라는 지적도 일각에서 나온다.

로드먼은 지난 13일 평양으로 들어가기 전 베이징 국제공항에서 기자들로부터 방북 목적에 관한 질문을 받자 "문을 열기 위해서"라고 답한 바 있다.

또한,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로드먼의 방북과 관련해 "긍정적인 동향으로 여긴다"며 환영의 입장을 표명하기도 했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5: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