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한전선, 싱가포르서 800억원대 전력망 프로젝트 수주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대한전선(대표집행임원 최진용)이 지난해에 이어 또 한 번 싱가포르에서 수백억원대 프로젝트를 따냈다.

대한전선은 싱가포르 전력회사인 SP그룹으로부터 약 824억원(1억74만 싱가포르달러) 규모의 230㎸ 초고압케이블 전력망 구축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사업은 싱가포르 중부의 앙모키오에서 창이국제공항 인근의 템피니스까지 지중(地中) 전력망을 구축하는 것이다.

대한전선은 230㎸ 초고압케이블과 접속재를 공급하는 것 외에도 전력망 설계, 포설, 접속, 시험까지 책임지는 풀 턴키(일괄 수주) 방식으로 프로젝트를 수행한다.

대한전선은 지난해 11월에도 싱가포르 SP그룹의 자회사인 SP파워에셋으로부터 약 919억원 규모의 400㎸ VXLPE 전력망 구축 프로젝트를 따낸 바 있다.

이번에 수주한 사업은 특히 산업 지역인 템피니스 인근에 지중 전력망과 구조물이 많이 매설돼 있어 높은 시공 기술력이 요구된다고 대한전선은 밝혔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까다로운 시장으로 꼽히는 싱가포르에서 대규모 프로젝트를 계속 수주한 것은 대한전선의 굳건한 입지와 경쟁력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전선은 하반기에 북미와 중동, 유럽 등에서도 대형 프로젝트를 수주하도록 마케팅을 확대할 계획이다.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5: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