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지하철 노사 화해 무드…사측 고용개선 TF 구성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한동안 첨예하게 대립했던 부산지하철 노사 관계에 최근 화해 무드가 형성되고 있다.

노사 갈등의 최대 쟁점이던 성과연봉제가 새 정부 들어 사실상 폐기 수순을 밟으면서 대화의 물꼬가 터진 덕분이다.

노조는 지난해 9월 27일부터 4일간, 10월 21일부터 4일간, 12월 20일부터 1주일간 임단협 결렬을 명분으로 파업했다.

이에 대해 사측은 노조가 성과연봉제 도입 저지를 위해 불법파업을 했다며 올해 2∼3월 노조 간부 7명을 해임하고 33명에게 강등, 정직 처분을 하는 등 고강도 징계를 단행했다.

작년 부산지하철 노조 파업 장면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작년 부산지하철 노조 파업 장면 [연합뉴스 자료 사진]

갈등 국면을 면치 못했던 부산지하철 노사는 지난 8일 본격적으로 노사 협상을 재개했다. 지난해 12월 12일 이후 6개월 만이다.

사측은 정부의 달라진 방침에 따라 성과연봉제 전면 도입 계획을 백지화하기로 했다.

또 지하철 4호선 운영을 민간에 위탁하고 3호선을 무인운전으로 전환하는 등 조직을 대폭 축소해 10년간 인력 1천여 명을 감축하는 '재창조 프로젝트'를 손질하기로 했다.

부산교통공사는 외주화와 인력 감축 계획 논의를 전면 중단했다.

사측은 또 노조와 통상임금 상승분에 대한 협상과 대규모 노조 간부 해임 문제 등을 일괄 타결한다는 내부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사는 특히 최근 '일자리 창출과 고용개선 태스크 포스(TF)'를 구성,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문제 등을 검토하고 있다.

TF는 역세권 개발과 해외 철도사업 확대 등을 통한 신규 일자리 창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근무시간 단축 등을 통한 일자리 나누기 등 3개 분과로 구성됐다.

공사는 전동차 유지·보수 업무 등을 담당하는 기간제 근로자 191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것을 우선 고려하기로 했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5: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