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6·15남측위 "새 정부, 北과 과감히 관계 개선해야"

(서울=연합뉴스) 곽명일 기자 =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이하 남측위)는 15일 6·15 공동선언 17주년을 맞아 정부에 북한과의 전면적인 대화와 관계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창복 6·15 남측위 상임대표의장은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열린 기념식 행사에서 "새 정부 들어 맞이하는 첫 6·15라는 점에서 남북 해외 각계가 한자리에 모이게 되리라는 기대가 높았지만 안타깝게도 각기 대회를 개최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장은 전임 정부의 대북 정책으로 10년 동안 6·15 공동선언의 성과들이 무너졌다면서 "새 정부는 '제재와 대화의 병행'이라는 어정쩡한 줄타기에서 벗어나 과감히 대화와 관계개선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비록 이번 6·15 에는 민족의 만남이 실현되지 않았지만, 8·15 에는 민족의 만남을 성사해야 한다"면서 6·15 통일시대를 열어젖히는 8·15가 될 수 있도록 부단히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는 "이제 곧 한미정상회담"이라며 "한반도 당사자로서 (미국 측에)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실현의 대원칙을 당당하게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기념연설에서 "지금은 북한과 대화 채널을 복원하는데 전력을 다해야 한다"면서 "당면한 목표는 6·15 선언과 10·4선언의 합의를 재확인하고 그를 지켜나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통일"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통일"(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6·15 남북공동선언 17주년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통일"이라고 쓴 대형 현수막을 들고서 통일의 염원을 외치고 있다. utzza@yna.co.kr
6·15 선언 17주년에 적는 '통일의 염원'
6·15 선언 17주년에 적는 '통일의 염원'(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5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6·15 남북공동선언 17주년 기념식에서 참석자들이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통일"이라고 쓴 대형 현수막에 통일의 염원을 적고 있다. utzza@yna.co.kr


nkfutu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5: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