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정기획위 "공공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의무도입 추진"

환자 간병비 부담 완화 기대…간호사 인력확보·예산 관건
김연명 위원장 "대통령 강조 사항, 예산지원 계획 검토 중"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문재인 정부에서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15일 공공병원이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의무적으로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보호자나 간병인 없이 전문 간호사가 환자의 간호와 간병까지 전담하는 것을 말한다.

김연명 국정기획위 사회분과위원장은 이날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운영하는 일산병원에서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운영 현황을 보고받고 "새 정부는 이 프로그램을 전국적으로 확산하려는 계획이 있고, 공공병원은 가능한 한 빨리 이를 의무적으로 도입하는 게 좋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문재인 대통령이 강조해 온 사안으로 새 정부의 핵심 보건 정책 중 하나"라고 강조하면서 "보건복지부와 입법계획, 예산지원 계획 등을 세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과 사회분과 위원으로 활동중인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총 830병상 가운데 513병상에 대해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제공하는 일산병원을 둘러보며 간호사, 간호조무사, 환자를 만나 서비스 발전 방안을 문의하기도 했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입원진료 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환자의 간병부담을 줄이고자 2015년에 도입됐지만, 서비스 제공하는 의료기관은 전국 300여곳에 불과한 실정이다.

개인적으로 간병인을 고용하면 1일 8만원 가량의 비용이 발생하지만 통합서비스를 신청하면 건강보험 적용으로 하루 2만원 정도만 부담하면 된다.

이런 장점 때문에 서비스 수요는 많지만 이를 전담할 간호사 인력 부족 문제 등으로 시행 3년 차에도 도입률이 미미하다.

복지부는 애초 2018년에 이 서비스를 전체 급성기 의료기관(의원급 제외)으로 확대할 계획이었지만, 올해 초에 계획을 접고 중장기 간호사 수급 방안을 재검토하기로 한 상태다.

국정기획자문위와 정부는 조만간 간호인력 적정 수급, 지방병원 우선한 인력배치, 간호사 이·퇴직 방지를 위한 근무환경 개선 방안 등을 포함한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확대 방안을 내놓을 것으로 예정이다.

발언하는 김연명 위원장
발언하는 김연명 위원장(고양=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사회분과 김연명 위원장이 15일 오후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사업 현장인 경기도 고양시 백석동 일산병원을 찾아 인사말하고 있다. 2017.6.15
andphotodo@yna.co.kr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5: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