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양산 아파트 참변' 유족에 온라인·주민 온정 이어져(종합)

생계 막막한 가족에 "힘내라" 카페·단체 모금 쇄도

(양산·부산=연합뉴스) 최병길 김재홍 기자 = 아파트 외벽에서 작업하다 밧줄이 끊겨 추락사한 피해자의 가족을 돕자는 온정이 퍼지고 있다.

지난 8일 오전 경남 양산시의 한 15층 아파트 외벽에서 작업하던 김모(46)씨는 휴대전화 음악 소리가 시끄럽다며 화가 난 주민 서모(41)씨가 밧줄을 잘라버리는 바람에 바닥으로 떨어져 숨졌다.

숨진 김씨는 부인과 고교 2학생부터 27개월된 다섯 아이의 아빠였다.

졸지에 가장을 잃은 김씨 가족은 생계가 막막한 상황이다.

김씨의 참변과 피해가족의 사정이 알려지자 이웃들이 나섰다.

피해 유가족 돕기 모금운동 전개하는 지역 온라인 카페
피해 유가족 돕기 모금운동 전개하는 지역 온라인 카페(양산=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밧줄이 끊어지면서 참변을 당한 피해 유가족을 돕기 위한 경남 양산시 한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2017.6.15
choi21@yna.co.kr

인터넷 카페 모임인 양산 '웅상이야기(http://cafe.naver.com/ungsangstory) 게시판에서는 김씨의 참변 소식이 퍼졌다.

한 회원은 '그가 끊은 밧줄에 매달린 건 1명이 아니었다'는 글을 올리며 자발적인 모금운동을 제의했다.

이 카페는 회원 2만7천여명이 모이는 지역 대표 온라인 카페다.

온라인 모금에는 1천원부터 10만원까지 십시일반 이웃들의 온정이 이어져 지난 14일 하루만 116만원이 모였다.

잘린 밧줄 참변 현장에 애도 국화
잘린 밧줄 참변 현장에 애도 국화(양산=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아파트 외벽 작업자가 켠 휴대전화 음악소리가 시끄럽다며 밧줄을 잘라 살해한 사건이 발생한 경남 양산시 한 아파트에 15일 숨진 작업자가 쓰던 밧줄과 애도 국화가 놓여 있다. 2017.6.15

지역민 등 회원 4만여명이 모인 온라인 커뮤니티 카페 '러브 양산맘'도 김씨 유가족의 안타까운 소식이 알려지자 모금활동에 들어갔다.

카페 운영자 박선희씨는 "회원 대부분이 엄마, 아빠들이어서 남은 가족을 돕기 위해 모금에 자발적으로 동참했다"고 말했다.

양산시시설관리공단, 양산경찰서 등도 자체 모금운동을 펼치는 등 피해가족 돕기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사고가 난 아파트 주민 이모(68)씨는 "부인과 아이들이 용기를 잃지 않고 힘을 냈으면 한다"면서 "하늘나라에 간 피해자의 명복을 빌어주고 싶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유가족이 사는 부산에서도 모금 움직임이 일고 있다. 고인은 부산진구의 기초생활수급자로 지정돼 있었다.

최근 전남 완도의 한 병원 원장이 유가족에게 연락해 현금 200만원을 보냈다. 부산진구청도 유가족에게 300만원을 지원했다.

부산진구청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연계해 앞으로 모인 기부금을 유가족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부산진구청 관계자는 "고인의 유가족들이 전국에서 걸려온 전화를 받느라 정신이 없다"며 "관련 문의는 부산진구청 희망복지과 전화(☎051-605-4351∼4)로 해달라"고 당부했다.

choi21@yna.co.kr,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6: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