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남도 가뭄·AI 대책비 35억원 추가 지원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전남도는 가뭄 피해 최소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차단 방역을 위해 35억원을 추가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갈라진 논바닥
갈라진 논바닥

전남도는 저수율이 낮은 저수지를 준설하는 적기라고 판단해 정부에 예산 지원을 요청, 재난안전 특별교부세 28억4천200만원을 확보했다.

교부세는 현재 저수율이 30%에 못 미치고 한 달 내 준공이 가능한 도내 13개 시·군 61개 저수지를 준설하는 데 쓰인다.

전남도는 가뭄과 관련해 예비비 100억원, 용수 개발 사업비 25억원, 저수지 준설사업비 15억8천만원, 재난관리기금 3억원, 특별교부세 25억원 등 모두 총 197억2천만원을 지원하게 됐다.

전남도는 또 도비와 특별교부세 등 6억5천만원을 투입해 시·군 거점 소독시설과 이동 통제초소 26곳을 운영하고 축산농가 소독 지원 사업을 벌이기로 했다.

전남에서는 지난 3월 29일 이후 AI가 잠잠하지만, 전북 등 6개 시·도에서 최근 다시 발생함에 따라 전통시장 등 취약 지역 집중 소독, 가금류 유통 금지 등 조치가 이뤄졌다.

김갑섭 전남지사 권한대행은 "지원금이 현장에서 신속하게 집행되도록 독려하겠다"며 "가뭄에 대비해 물을 아끼고 AI가 의심되면 즉시 신고하도록 지도·홍보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5: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