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공무원부터 문화계 인사까지…대전서 잇단 성희롱 의혹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이달 초 대전시 공무원의 성희롱 의혹이 불거진 데 이어 지역 한 문화계 인사에 대해서도 비슷한 신고가 접수됐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대전지역 한 문화계 인사 A씨가 자신의 차량 안에서 여성을 성추행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공무원부터 문화계 인사까지…대전서 잇단 성희롱 의혹 - 1

A씨는 지난해 11월 말 자신이 재직하는 문화기관과 관련된 예술단체의 한 여성 단원을 불러내 자신의 차 안에서 이 여성을 껴안는 등 불쾌한 신체 접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여성은 자신의 예술단체에 피해가 갈 것을 우려해 피해 사실을 알리지 않다가 최근에서야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격려 차원에서 어깨 등을 만진 것"이라고 해명했다.

앞서 이달 초 대전시 공무원이 후배 여성 공무원에게 성희롱 문자를 보낸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B씨는 성적 수치심이 드는 내용이 포함된 시를 후배 여성공무원에게 문자 메시지로 보낸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경찰 조사에서 "문자를 보낸 것은 사실이지만, 친근감의 표현이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그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두 사례 모두 직장이나 일과 연관된 곳에서 벌어진 성폭력 사건으로, 여성을 성적 대상이 아닌 동료로 존중하는 문화가 만들어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노선이 한국성폭력상담소 성문화운동팀 활동가는 "성폭력은 성별의 문제가 아니라 권력의 문제"라며 "권력을 가진 이들이 자신이 그 힘을 이용한다는 인식조차 없이 성희롱을 저지르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들은 자신의 노동권과 생존권이 걸린 문제라 수사기관에 신고하는 것을 많이 망설이는 게 사실"이라며 "여성을 동료 등 동등한 존재로 보고 존중하는 문화가 만들어질 수 있도록 예방 교육 등이 강화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soy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4: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