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JW중외제약, 생명 살리는 물로 당진 가뭄농가 지원한다

수액 생산에 사용한 용수 500t 농가에 공급…가뭄끝날때까지 지원

(당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최근 충남지역에 가뭄 피해가 극심한 가운데 JW중외제약이 수액 생산에 사용하는 물을 활용해 가뭄으로 고통받는 농가를 지원한다.

당진의 한 논에 물 공급하는 JW중외제약 직원들 [JW중외제약 제공=연합뉴스]
당진의 한 논에 물 공급하는 JW중외제약 직원들 [JW중외제약 제공=연합뉴스]

JW중외제약은 15일 당진시와 협력해 JW당진생산단지에서 사용하는 용수를 인근 농가에 공급한다고 밝혔다.

가뭄농가 지원은 역대 최악의 가뭄으로 피해를 보는 당진공장 인근 지역을 대상으로 하며 1일 평균 50만개의 수액제 등을 생산하고 배출되는 용수가 사용된다.

JW중외제약은 이날 당진시 송악읍의 농가에 15t급 살수 차량 5대를 동원해 모두 500t의 물을 공급했으며, 앞으로 가뭄이 해결될 때까지 물 공급을 계속한다.

당진의 한 논에 물 공급하는 JW중외제약 직원들 [JW중외제약 제공=연합뉴스]
당진의 한 논에 물 공급하는 JW중외제약 직원들 [JW중외제약 제공=연합뉴스]

JW중외제약 당진공장은 자동화 폐수처리설비와 미생물 배양을 이용한 정수방식을 도입해 농작물 발육에 좋은 영양가 높은 2급수를 배출하고 있어 모내기 철 가뭄 해소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한성권 JW중외제약 대표는 "최근 몇 차례 단비가 내렸지만, 가뭄을 해소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라며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되기 전까지 가뭄으로 고통받는 인근 농가에 용수를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JW당진생산단지는 의약품품질관리 기준인 'cGMP'에 맞춰 준공한 의약품 생산 공장으로 연간 1억2천만개의 수액제를 포함해 주사제 1억3천만개, 고형제 13억5천만개, 무균제 1천600만개 등의 의약품을 생산한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3: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