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속옷에 15억원 상당 금괴 숨겨 밀수한 베트남 여승무원

밀수입한 금괴. [연합뉴스 자료사진]
밀수입한 금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승환 기자 = 속옷 속에 15억원 상당의 금괴를 숨겨 밀수입을 시도한 베트남 국적의 여성 승무원 2명이 인천공항에서 붙잡혔다.

인천본부세관은 국내 모 항공사의 용역업체 소속 승무원 A(28·여) 등 2명을 관세법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15일 밝혔다.

세관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 5일 오전 7시30분께 총 9억원 상당의 10kg·9kg짜리 금괴를 속옷 안쪽에 숨겨 밀수입을 시도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지난 4월과 5월에도 3차례에 걸쳐 총 6억원 규모의 금괴 13kg을 국내에 들여온 것으로 조사됐다.

승무원 경력 5년 이상 되는 이들은 승무원 입·출국 세관 검사가 일반 여행객보다 허술하다는 점을 노려 범행을 저질렀다.

범행 초기만 해도 개별 무게 2∼3kg 금괴를 속옷에 숨겼지만, 수법이 계속 통하자 10kg에 달하는 금괴를 숨기는 대범함을 보였다.

이들은 운반료 명목으로 금괴 1kg당 400달러 정도(약 45만원)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A씨 등의 범행을 의심해온 세관은 공항 입국장에서 이들을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인천본부세관은 이들을 인천지검에 고발 조치하고, 조직 주범격인 인수책과 공급책 등으로 수사 대상을 확대하고 있다.


iam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4: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