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창올림픽 개최지 횡계9리 '올림픽 벽화 마을'로 깜짝 변신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2018평창동계올림픽 개최지인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9리가 '올림픽 벽화 마을'로 변신했다.

올림픽 벽화 마을 위치도(왼쪽)와 건물 외벽에 그린 벽화 [강원도 제공=연합뉴스]
올림픽 벽화 마을 위치도(왼쪽)와 건물 외벽에 그린 벽화 [강원도 제공=연합뉴스]

강원도는 지난달부터 한 달여 간 평창 횡계9리 일원에 올림픽 디자인 벽화사업을 추진해 20여 점의 작품을 완성했다.

문화올림픽 사업의 하나로 평창을 찾는 관광객 등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자 추진했다.

평창올림픽 개최 시 평창을 찾는 내·외국인들의 주 관문인 메인 승·하차장과 올림픽프라자(올림픽스타디움) 사이 도보 이동구간(횡계9리)에 조성했다.

기존 노후화한 건물 외벽과 담장을 전통 기와집과 초가집, 민속놀이, 밭 가는 농부 등 우리의 사라져 가는 옛 모습을 벽화로 재현했다.

박정우 횡계9리 이장은 15일 "우리 마을은 이번 벽화사업으로 한층 더 아름답고 깨끗해 보이고, 벌써 외지 방문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아 지역의 명소가 되고 있다"며 "앞으로 평창을 방문한 외국인들에게 우리의 옛 풍속을 보여줄 수 있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도와 평창군은 지속해서 남은 노후벽면 17곳에도 주민의 동의를 구해 마을 전체가 올림픽 벽화 마을로 특성화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횡계9리 건물외벽과 담장 등에 그린 벽화 [강원도제공=연합뉴스]
횡계9리 건물외벽과 담장 등에 그린 벽화 [강원도제공=연합뉴스]

lim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3: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