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K 임원 "법적 문제 우려해 K재단 89억 지원 요청 거절"

"외환관리법 위반·배임 등에 걸릴 가능성 높다고 판단해 결정"
박근혜·최순실 '뇌물요구' 재판 증언…"리스크 없애나간 과정"
이형희 SK브로드밴드 대표이사 사장
이형희 SK브로드밴드 대표이사 사장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강애란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사실상 장악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K스포츠재단으로부터 89억원 추가 지원을 요청받았던 SK그룹 관계자가 "법적인 문제를 우려해 거절했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이형희(55) SK브로드밴드 대표는 1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씨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K재단의 지원 요청 경위를 밝혔다.

박 전 대통령과 최 회장은 지난해 2월 16일 오후 약 40분간 단독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CJ헬로비전 인수나 면세점 사업자 선정 등과 같은 현안을 건의하고, 박 전 대통령은 K재단 사업에 지원을 요구했다는 게 검찰 수사 결과다.

이 대표는 독대 며칠 뒤 안종범 당시 수석에게서 "K재단 관련 자료를 보낼 테니 잘 검토해 협조해주면 좋겠다"는 전화를 받았다고 증언했다.

전달받은 서류엔 최씨 소유인 더블루K 소개자료와 K재단 가이드러너 사업, 비덱스포츠 등의 자료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후 SK 측은 K재단 실무자들로부터 체육인재 전지훈련 등의 비용으로 89억원을 요청받았다. 재단은 이 중 50억원을 최씨가 독일에 세운 '비덱스포츠'(코레스포츠)로 송금해달라고 요구했고, SK측은 난색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법정 향하는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
법정 향하는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

이 대표는 안 전 수석에게서 "대통령 관심 사항"이라는 말을 들어 신중히 검토했지만, 고민 끝에 이메일을 보내 "K재단 사업에 조금 문제가 있는 것 같다. SK가 직접 관여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고 진술했다.

이 대표는 검찰이 "다년간 대관업무를 하면서 청와대나 대통령, 경제수석으로부터 협조 요청이나 지시 또는 요구가 왔을 때 들어주면 법적 리스크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 것이냐"고 묻자 "그렇다"고 답변했다.

그는 검찰이 "최태원 회장이 두 차례나 처벌을 받아서 더 신중히 생각해야겠다고 여긴 것이냐"고 묻자 "모든 외부 부탁 등은 법률적 리스크를 매우 세게 따지고 있다. 엄격한 기준을 가질 수밖에 없다"는 말로 대신했다.

안 전 수석에게 K재단 사업 내용을 확인해달라고 부탁한 이유로는 "재단 실무자가 부풀려 요구할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했다. (윗선의) 진의가 뭔지 확인하지 않고 진행하는 건 매우 위험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법률적 문제가 심각한 사안을 실무자가 부풀린 거라면 윗분이 정확한 내용을 알아야 할 것 같았다"며 "그런 내용을 알면 하지 말라고 할 것으로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초탈 혹은 체념한 듯한...법정 향하는 박근혜-최순실
초탈 혹은 체념한 듯한...법정 향하는 박근혜-최순실(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왼쪽)과 최순실 씨가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6.15
yatoya@yna.co.kr

SK측은 결국 K재단에 '89억원은 곤란하니 대신 재단에 추가 출연을 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이 대표는 최순실 측 이경재 변호사가 "이건 뇌물제공 의사 표시라고 생각하지 않느냐"고 묻자 "완전히 거부한다는 말을 듣지 않기 위해 일종의 예의 바른 접근 방법으로 생각했다"고 답했다.

그는 "당시는 89억원이 '뇌물이다 아니다' 생각이 없었다"며 "나중에 외환관리법이나 배임 등에 걸릴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돼 리스크를 없애 나가는 과정이었다"고 부연했다.

그는 K재단의 요청이 SK 현안 해결에 대한 대가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s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