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그룹 이해상충 논란은 기업가 대통령 뽑은 美 책임"

중국 관영매체, 中상표권 획득 관련 美언론 비판에 반박
미중 정상회담 당시 트럼프와 시진핑.[AP=연합뉴스 자료사진]
미중 정상회담 당시 트럼프와 시진핑.[AP=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소유의 트럼프그룹이 중국에서 잇따라 상표권을 획득한 것과 관련한 '이해상충' 논란으로 미 언론이 중국에 비판적인 시각을 보이는데 대해 중국 관영 매체가 기업인을 대통령으로 뽑은 미국에 책임이 있다며 반박하고 나섰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는 15일 사평(社評)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이해상충 논란은 대부호가 대통령으로 선출됐을 때부터 예견된 것"이라며 미국에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환구시보는 "미국에는 트럼프그룹의 이익과 국가의 이익이 상호 충돌하는 문제에 관한 법률이 이미 존재한다"면서 "미국사회의 이 문제에 대한 신뢰가 부족해 함부로 의심하는 일이 발생하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미국은 중국에 관해서 지나치게 민감하게 반응한다"면서 "트럼프그룹이 회사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상표권을 등록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미국 여론이 이를 어떻게 받아들일지는 전적으로 미국의 문제다"라고 강조했다.

상표권 허가와 관련해서는 "담당기관이 중국의 법과 규정을 엄격히 준수해 상표권을 허가한다"며 "해당기관은 미국 여론의 눈치를 볼 이유가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앞으로도 트럼프그룹의 상표권 등록에 관해서 법에 따라 허가할 것은 허가하고, 허가하지 말아야 할 것은 반드시 불허할 것"이라며 "이와 관련해 어떤 갈등이 일어나더라도 미국 내부의 일일 뿐 중국은 신경 쓸 필요가 없다"고 덧붙였다.

중국에는 트럼프 대통령 이름으로 된 중국 내 상표권이 110여개 등록돼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도 자신의 이름을 딴 패션 브랜드 48건에 대해 지난 4월 중국 정부로부터 상표권을 승인받은 바 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3: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