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대병원, 백남기 농민 사망진단서 '병사'→'외인사'로(2보)

송고시간2017-06-15 12:42

지난 2016년 11월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백남기 농민의 발인이 엄수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016년 11월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백남기 농민의 발인이 엄수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김민수 기자 = 서울대병원이 고(故) 백남기 농민 사망진단서를 기존 '병사'에서 '외인사'로 바꾼 것으로 확인됐다.

15일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이 병원은 최근 윤리위원회를 열어 그동안 논란이 됐던 고(故) 백남기 농민의 최종 사망 원인을 이같이 변경했다. 이 병원은 이날 오후 2시 병원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자세한 변경 이유를 설명할 계획이다.

집회 도중 경찰이 쏜 물대포에 쓰러진 백남기 농민은 지난 2016년 9월 서울대병원에서 317일 투병 끝에 사망했다. 하지만 외인사로 표기된 사망진단서는 계속해서 논란이 돼 왔다.

당시 주치의였던 백선하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교수는 백남기 농민의 사인을 병사로 기록해 유족과 시민단체 측으로부터 강한 비판을 받았다.

서울대병원, 백남기 농민 사망진단서 '병사'→'외인사'로 (PG)
서울대병원, 백남기 농민 사망진단서 '병사'→'외인사'로 (PG)

[제작 조혜인,이태호]

병원 측은 이후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사망진단서 작성 과정에 외압이 있었는지를 조사했으나, 사망진단서 작성은 '주치의 고유 권한'이라는 이유로 문제없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다.

다만, 백 교수는 지난해 11월 신경외과 과장직에서 보직 해임됐다.

서울대병원은 당시 백 교수와 함께 백남기 농민을 직접 진료했던 또 다른 주치의사 명의로 사망원인을 최종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남기투쟁본부, 검찰 수사 촉구
백남기투쟁본부, 검찰 수사 촉구

(서울=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백남기투쟁본부, 공권역감시대응팀 등 시민단체들이 2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백남기 농민 물대포 진압 관련 검찰의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2017.4.26
handbrother@yna.co.kr

bi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