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정미, 정의당 대표 출사표…"집권 꿈꾸는 유력정당으로"

송고시간2017-06-15 12:10

'포스트 심상정' 당권경쟁…박원석 전 의원과 2파전 구도

"文정부 개혁에 협력하고, 미흡한 개혁엔 비판자 되겠다"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정의당 이정미 의원은 15일 "집권을 꿈꾸는 유력정당으로 발전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히며 당대표 선거에 출사표를 던졌다.

심상정 상임대표가 차기 선거 불출마 뜻을 밝힌 데 따라 정의당 당권 경쟁은 앞서 출마를 선언한 박원석 전 의원과의 2파전 구도로 진행될 전망이다.

이 의원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당이 '얼굴 없는 민주주의'를 끝내겠다. 용기를 내 우리를 찾아온 시민들이 다시는 얼굴을 빼앗기지 않도록 더 강해지고 유능해지겠다"며 출마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집권 여당을 제외하고 모든 정당의 지지율이 동률을 이룬 지금, 한국 정치는 근본적 재편기에 돌입했다"며 "존재의 이유를 입증한 정의당은 사회·경제적 약자의 삶을 바꾸는 정당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개혁에는 협력하고, 반개혁 세력에는 단호히 맞서겠다. 여당 이상으로 열렬히 개혁을 추진하고, 미흡한 개혁에는 책임 있는 비판자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또 "한국정치의 주류를 교체하겠다. 여성, 청년, 비정규직의 노동을 대변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정당 안의 정당, '청년정의당'을 건설하겠다. 청년정치에 더이상 '나중에'는 없다. 당으로부터 준독립된 청년정의당에 과감히 자리와 재정을 내주겠다"고 제안했다.

그는 "내년 치러지는 지방선거는 새 정당질서를 만드는 첫 시험대다. 우리 후보들이 정의당의 이름으로 당당히 선거를 치르게 하겠다"고 말했다.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오른쪽)가 이정미 의원(왼쪽)과 얘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오른쪽)가 이정미 의원(왼쪽)과 얘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