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드기지 입구 도로 책상 철거 두고 주민·경찰 간 신경전

경찰 200명 동원했지만 잇단 종교행사에 무대책

(성주=연합뉴스) 박순기 최수호 기자 =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입구인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주민과 경찰이 15일 오후 내내 신경전을 벌였다.

경찰 대기 중
경찰 대기 중(성주=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15일 오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 입구인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의 모습. 경찰은 주민이 검문에 사용한 책상과 피켓 등을 철거하려고 하지만 원불교 기도회가 열리고 있어 대기만 하고 있다. 2017.6.15

경찰은 도로에 내놓은 책상, 파라솔 등을 치우라고 계속 경고 방송을 했으나 주민은 기도회를 잇따라 열며 반응하지 않았다.

경찰은 이날 오후 1시께 버스 5대로 200여명을 동원해 마을 부근 보건소 주차장에 대기토록 하고 이 중 50여명을 소성리 마을회관 앞 현장에 투입했다.

경고 방송을 통해 "도로에 내놓은 책상, 파라솔 등을 모두 치워라. 도로교통법 위반"이라고 했다.

원불교 교무들과 주민 40여명은 오후 2시부터 왕복 2차로 중 1차로에서 원불교 기도회를 열었다. 오후 4시부터 목사가 주도하는 기도회를 시작했고 이어 천주교 미사가 열릴 예정이다.

경찰은 기도회 중에 강제철거에 나서면 종교행사를 방해했다는 비난의 목소리를 의식한 듯 기도회 부근에서 대기만 하고 있다.

따라서 기도회가 모두 끝난 조용한 저녁 시간에 철거에 나설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지난 14일 저녁 100여명을 동원해 마을회관 앞 도로에서 사드반대 피켓 2개를 철거한 바 있다.

또 주민이 차를 검문하는 걸 그냥 둘 수 없다며 검문검색대로 사용하는 책상, 입간판, 파라솔 등을 철거하겠다며 15일 경찰력 200여명을 투입한 것이다.

성주경찰서 관계자는 "책상과 입간판은 주민이 검문을 위해 도로에 놓은 것"이라며 "이를 철거하겠으나 강압으로 하기는 어려워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성리 종합상황실 강현욱 대변인은 "환경영향평가 없이 사드를 배치해 운용하는 것이 불법이다. 주민 건강권을 침해하는 사드 운용을 막기 위해 지나가는 차에 유류가 있는지를 확인하는 최소한 자경활동"이라고 말했다.

또 "도로 왕복 2차로 중 1차로는 경찰에 집회신고를 하고 승낙받았다"며 "차로를 불법 점거하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parksk@yna.co.kr, su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6: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