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남북, 6·15선언 존중·이행해 화해협력 실천해야"

송고시간2017-06-15 10:37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백나리 기자 = 정부는 15일 "남북이 함께 6·15공동선언을 존중하고 이행해 나감으로써 17년 전 남북 정상의 한반도 평화와 남북 화해협력 정신을 실천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2000년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된 6·15공동선언 17주년을 맞아 이덕행 통일부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내고 "6·15 선언에 담긴 남북 화해협력의 정신은 현재의 엄중한 남북관계 상황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6·15공동선언에 대해 "분단 이후 첫 남북 정상 간 합의로서, 다양한 분야에서 대화와 교류를 시작하고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추진함으로써 남북 화해협력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6·15공동선언은 ▲통일 문제의 자주적 해결 ▲남측 연합제와 북측 낮은 단계 연방제의 공통성 인정 ▲이산가족 등 인도적 문제 조속 해결 ▲사회·문화·체육·보건·환경 등 제반 분야의 교류·협력 활성화 ▲당국 간 대화 개최 등 5개 항으로 구성됐다.

북한도 6·15공동선언의 이행을 요구하고 있지만, 주로 미국 등 '외세' 추종과 결별하고 '우리민족끼리' 힘을 합치자는 주장의 근거로 이용하고 있다.

통일부 정례브리핑하는 이덕행 대변인
통일부 정례브리핑하는 이덕행 대변인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이덕행 통일부 대변인이 22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3.22
kimsdoo@yna.co.kr


transi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