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주선 "6·15와 10·4 선언일 국가기념일로 지정하자"

송고시간2017-06-15 10:15

"대북 제재와 압박 강화하면서도 물밑대화는 성사돼야"

통일전망대 찾은 박주선 비대위원장
통일전망대 찾은 박주선 비대위원장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14일 강원도 고성군 통일전망대를 찾은 박주선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이 동행한 비대위원들과 함께 전방지역을 살펴보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7.6.14
mom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국민의당 박주선 비상대책위원장은 15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6·15 남북공동선언일과 10·4 남북정상선언일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하자고 제안한다"고 밝혔다.

박 비대위원장은 페이스북 글에서 "새 정부가 출범한 만큼 다시 한반도 평화를 위한 물꼬를 열어가야 한다. 주도권은 우리나라에 있다. 남북간의 대화도, 6자회담도 우리가 주도해야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명박-박근혜 정권 9년을 지나며 한반도 평화는 실종됐다. 북핵 능력이 강화됐고, 사드 배치로 외교마저 비틀거리고 있다. '한반도 디스카운트' 역시 여전하다"고 지적했다.

또 "도널드 그레그 전 주한 미국대사가 '전쟁에서 벗어나는 거대한 발걸음'이라고 평가했던 6·15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물들은 모두 사라져버렸다. 개성공단은 작년 2월 전면중단됐고, 금강산 관광은 2008년 7월 중단된지 9년이 됐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기념일 지정은 국무회의 의결만 있으면 당장이라도 가능하다. 기념일로 지정한다면 6·15와 10·4 선언을 존중한다는 의사의 직간접적 표현이 될 것이다. 전면중단된 남북관계 국면을 돌파하는 열쇠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18·19대 국회에 이어 20대에도 기념일 촉구 결의안이 제출돼있다. 19대에는 정세균 국회의장과 이낙연 국무총리,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도 공동발의에 참여했다"며 국가기념일 지정을 재차 촉구했다.

그는 이날 PBC 라디오에 출연해 "남북관계가 어려운 시점이다. 김대중 전 대통령께서 생존해계셨다면 하는 아쉬움이 크다"면서 "6·15 선언의 역사성과 정신을 계승하고 발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전 대통령이 추진했던 햇볕정책의 계승 여부에 대해서는 "대북정책은 북한이 호응을 해 주고 국제적으로 동의를 받고 국민이 합의를 하는 3단계 조건이 필요하다"면서도 "제재와 압박을 강화하면서도 물밑대화는 성사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