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관세청, 소액체납자에도 월별 납부제도 혜택…"5천개사 수혜"

송고시간2017-06-15 09:42

납기연장으로 이자비용 40억원 절감효과

관세청
관세청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체납액이 300만원 미만인 소액체납자도 관세 납부기한 연장 효과가 있는 월별 납부제도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관세청은 15일부터 체납액이 300만원 미만인 체납자도 월별 납부제도를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월별 납부제도는 관세청장이 정하는 성실 기업에 대해 납부기한이 동일한 달에 속하는 세액을 그 기한이 속하는 달의 마지막 날까지 한꺼번에 납부할 수 있는 제도다.

예컨대 특정한 달 2일에 수입 통관한 물품에 대해 원래대로라면 15일 이내로 관세를 내야 하지만 월별 납부제도를 이용할 수 있게 되면 그달 말일인 30일이나 31일까지만 관세를 내면 된다.

여러 건을 수입 통관하더라도 한 장의 납부서로 관세를 한꺼번에 낼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지금까지는 체납액이 많고 적음에 관계없이 최근 2년 이내에 체납 사실이 있으면 월별납부를 이용할 수 없었다.

그러나 소액체납은 고의성 없이 과실이나 착오 때문에 납기를 놓친 경우가 대부분이라는 점, 기업의 적극적인 경제 활동을 위해 세정 지원이 필요한 점을 고려해 관세청이 월별납부 체납 요건을 완화했다.

관세청은 월별납부 요건 완화로 최대 약 5천개 업체가 연간 9천억원을 월별 납부할 수 있으리라고 전망했다. 월별납부에 따른 납기연장 효과로 이자비용 약 40억원이 절감할 것이라고 관세청은 덧붙였다.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