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인권대표 "카타르 단교로 수천명 인권침해 우려"

송고시간2017-06-15 10:03

ICAO도 '카타르 항공 제한' 해결책 찾기…15일 걸프국 장관 회동


ICAO도 '카타르 항공 제한' 해결책 찾기…15일 걸프국 장관 회동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자이드 라드 알 후세인 유엔인권최고대표가 14일(현지시간) 카타르 단교 사태에 따라 수천명의 인권이 침해될 소지가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자이드 대표는 이날 성명을 통해 "(카타르에 대한) 조처가 지나치게 광범위하다"며 "이번 사태 관련국 소속이라는 이유만으로 여성과 아이 등 수천명의 삶이 심각하게 위협받을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 바레인 등은 이중국적 가정의 인도적 지원 문제를 해결할 것을 지시했지만, 이 같은 조처가 모든 사례를 해결하기에 충분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미 현재 사는 나라를 즉각 떠나거나 본국으로 돌아오라는 명령을 받은 사람들이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국제결혼을 한 부부와 그들의 자녀, 외국에서 근무하는 사람들, 유학 중인 학생 등이 피해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자이드 대표는 UAE와 바레인에서 카타르에 동정심을 표하거나 단교 사태와 관련해 정부에 반대 의견을 표하는 사람을 징역형이나 벌금형에 처하겠다고 위협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이는 명백히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한편, 로이터통신은 유엔 국제협력기구인 국제민간항공기구(ICAO)도 이번 사태와 관련해 해결책 찾기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국제 항공 운항을 관장하는 ICAO는 15일 캐나다 몬트리올 본부에서 카타르와 사우디, UAE, 바레인, 이집트의 담당 부처 장관, 고위 관계자 등과 회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사우디, 이집트, UAE 등은 단교 조치의 일환으로 카타르 국적기의 영공 진입을 막았으며, 카타르항공은 이 같은 조처가 UAE와 바레인이 조인한 '민항기의 운항에 관한 항공자유화협정'(시카고 협정)에 어긋난다고 주장했다.

ICAO는 "현재 이웃 국가의 비행 제한 조처와 관련해 카타르 정부가 제기한 요청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각국과 함께 해결책을 찾기 위한 작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gogog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