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환경·시민단체, 용산 미군기지 오염원 즉각 공개 촉구

송고시간2017-06-15 10:00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환경·시민단체들이 서울 용산 미군기지 주변의 지하수 오염원을 공개하고 용산기지를 온전히 반환하라고 촉구했다.

환경·시민단체 19곳이 모여 구성한 불평등한한미SOFA개정국민연대는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용산 미군기지 내부 오염원 정보를 즉각 공개하고, 기지 내부를 전면 정밀조사하라고 환경부에 요구했다.

이들은 용산기지와 주변 지하수 오염에 대한 한미 당국의 1차 조사를 공개하라는 대법원 판결과 2∼3차 조사 결과도 공개하라는 서울행정법원 판결을 인용해 이처럼 주장했다.

이어 2000년 한강 독극물 방류, 2007년 반환한 미군기지 23곳의 오염, 2011년 퇴역 미군의 고엽제 매립 증언, 2015년 탄저균 반입 등을 언급하며 주한미군을 '환경적폐'라고 지칭하고, '오염자 부담의 원칙'을 적용해 예외 없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한미가 2004년 체결한 용산기지이전협정 이후 미군이 반환하지 않기로 한 잔류부지가 더 늘어났다고 지적하면서 문재인 정부가 용산기지의 온전한 반환을 국정과제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한미군주둔군지위협정(SOFA) 환경조항을 개정하라고도 요구했다.

지난 4월 5일 용산 미군기지 인근에서 시민사회단체가 주한미군의 유류오염사고에 대해 항의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참석자들은 주한민군이 수십년 동안 대량의 유류유출사고를 은폐하고 정화책임을 지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4월 5일 용산 미군기지 인근에서 시민사회단체가 주한미군의 유류오염사고에 대해 항의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참석자들은 주한민군이 수십년 동안 대량의 유류유출사고를 은폐하고 정화책임을 지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