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택산업연구원 "하반기 집값 상승세 주춤…전세값 강보합"(종합)

전국 평균 0.2%·수도권 0.4% 오를 듯…주택금융정책이 최대 변수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올해 하반기에는 전국의 주택 매매가격이 서울 지역의 상승 압력 영향으로 0.2% 오르고, 전셋값은 입주물량 증가에 따른 지방 하락세의 영향으로 강보합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상반기에 집값이 급등했던 서울 등 수도권의 경우 하반기에 매매가격이 0.4% 올라 미미한 상승세를 유지하고, 전셋값은 0.1%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

주택산업연구원은 15일 '2017년 하반기 주택시장 전망'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히고 올 한해 동안 전국적으로 매매·전셋값 모두 1% 미만의 상승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하반기는 상반기보다 집값 상승세가 다소 약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지방광역시와 기타 지방 일부를 제외한 지방의 하락 폭이 커지면서 지방의 매매·전셋값은 하락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주택산업연구원은 "작년 시행된 주택 관련 대출 규제강화와 과도한 투기적 수요관리 정책기조가 새 정부에서도 유지될 전망이며 하반기 입주물량의 본격적인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상반기의 예상 외 상승세에도 불구하고 하반기 주택시장 위축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주택산업연구원 "하반기 집값 상승세 주춤…전세값 강보합"(종합) - 1

하반기 주택 공급은 전년 동기 대비 20~50% 수준의 감소가 예상되면서 인허가 29만1천 가구, 착공 25만7천 가구, 분양 19만1천 가구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정책 변수에 따라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은 있다고 주택산업연구원은 내다봤다.

준공(입주 예정) 물량은 전년 동기 대비 15.1% 증가한 31만3천 가구에 이를 전망이다.

주택산업연구원은 "입주 예정 물량의 증가는 전세 가격 하향 안정화에 기여할 수 있지만, 일부 입주물량 급증 지역은 '역전세난'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올해 하반기 주택 매매 거래는 전국적으로 45만 건 정도(2016년 하반기 대비 약 23% 감소)가 이뤄지고, 수도권보다 지방의 거래 감소가 두드러질 전망이다.

상반기 거래물량을 고려하면 올 한 해 약 93만 건의 주택 매매 거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는 2016년 105만건 대비 12% 줄어든 것이다.

주택산업연구원 "하반기 집값 상승세 주춤…전세값 강보합"(종합) - 2

하반기 주택시장의 5대 영향 변수로는 ▲ 대출규제 ▲ 금리 ▲ 가계부채 ▲ 새 정부 정책 방향 ▲ 입주량이 꼽혔다.

김덕례 주택정책실장은 "최근 시장의 국지화, 양극화가 확대되면서 지방 시장을 중심으로 가격 하락 지역이 늘고 있다"며 "하반기에 전국적으로 강력한 규제 중심의 정책을 시행하는 것은 의도치 않은 시장 경착륙을 가져올 수 있어 경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실장은 "규제 정책은 과열 양상이 장기간 지속하는 지역을 대상으로 한정해서 신중히 접근할 필요가 있다"며 "주택시장 충격을 최소화할 수 있는 합리적인 수준의 주택금융정책 추진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4: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