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크린도어 안전사고 제로 도전한다…신길역에 안전 바 시범설치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코레일은 전동열차 출입문과 승강장 안전문(스크린도어) 사이 갇힘 사고를 막고 열차에 탄 고객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국철 1호선 신길역 스크린도어에 안전 바를 시범 설치해 운영 중이라고 15일 밝혔다.

안전 바가 설치된 신길역 승강장 [코레일 제공 =연합뉴스]
안전 바가 설치된 신길역 승강장 [코레일 제공 =연합뉴스]

지난 2월 22일부터 운영 중인 안전 바는 스크린도어 사상사고 대책 마련을 위한 직원 토론에서 아이디어가 나왔고, 코레일 자체 기술로 개발됐다.

기존 스크린도어의 빛(적외선)에 의한 확인 방식과 달리 물체 접촉 확인 방식으로 작동돼 전동열차 이용객의 갇힘 사고 발생 때 신체 일부 접촉만으로도 안전문이 자동 개방돼 안전하게 탈출할 수 있다.

코레일은 신길역에 이어 올해 안으로 관악역, 개봉역에 시범설치를 마무리할 예정이며, 설치 후 효과가 입증되면 관계기관과 협의해 전체 역사로 확대할 계획이다.

홍순만 코레일 사장은 "전동열차 이용객의 안전을 위해 스크린도어 안전 바를 설치했다"며 "앞으로도 열차 이용객의 안전 확보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5 1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