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금리인상] 정부 "부정적 영향 최소화…적기 시장안정조치"(종합)

송고시간2017-06-15 08:30

"국내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가능성 크지 않아"
"가계부채 대책 이른 시일내 마련…중기 자금조달 여건 안정적 유지"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은 15일 미국 금리인상과 관련해 "금융시장을 철저히 모니터링하는 한편 시장 안정 조치를 적기에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고 차관은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금리상승에 따른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되도록 철저히 대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는 이날 새벽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고 올해 추가 1회, 내년 중 3회 인상 기조를 유지했다. 또 연내 보유자산 축소를 개시하겠다고 밝혔다.

고 차관은 "이번 연준 결정은 당초 예상에 부합하는 것으로 시장에서는 큰 변동성을 보이지 않고 있다"면서 "미국 주가는 큰 변동이 없었고 달러화가 소폭 약세를 보이면서 원화 등 주요국 통화도 강세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과 미국의 기준금리 차이가 축소되면서 국내 금융시장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지만 (우리나라의) 양호한 대외 건전성 등에 힘입어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내다봤다.

고 차관은 "정부와 관계기관은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높은 긴장감을 가지고 우리 금융·외환시장을 철저히 모니터링하는 한편 시장변동성 확대시 적절한 시장 안정 조치를 적기에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글로벌 금리가 빠르게 상승할 경우 우리 가계와 금리에 부담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으므로 가급적 이른 시일 내에 가계부채 종합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기업부문은 중소·중견기업 자금조달 여건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는 데 중점을 두겠다"면서 "새 정부의 여러 정책과제를 차질없이 추진하기 위해서는 대내외 리스크 요인의 안정적 관리가 필수적이다. 정부와 관계기관은 거시 경제 및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긴밀히 협업하고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발언하는 고형권 기재부 1차관
발언하는 고형권 기재부 1차관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이 15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제52차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saba@yna.co.kr

발언하는 고형권 기재부 1차관
발언하는 고형권 기재부 1차관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이 15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제52차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saba@yna.co.kr

제52차 거시경제금융회의
제52차 거시경제금융회의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이 15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제52차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saba@yna.co.kr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