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양천구 신정동에 2020년 4층 도서관 들어선다

송고시간2017-06-15 08:25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서울 양천구 신정동에 2020년이면 지하 2층, 지상 4층 규모의 도서관이 들어선다.

서울 양천구는 신정3지구 1천800여㎡ 부지에 연면적 5천673.24㎡ 규모로 양천중앙도서관을 세우는 계획이 최근 행정자치부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했다고 15일 밝혔다.

구는 "이 지역은 김포공항이 가까워 항공기 소음 피해는 크지만, 주민 편의시설은 부족하다"며 "양천중앙도서관은 지역 독서·교육·문화의 중심지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양천중앙도서관은 지하 2층 서고, 1층 어린이자료실과 유아 놀이방, 1·2층 열람실, 3층 주민포럼, 4층 다목적 강당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열람실에는 장애인을 위한 열람석과 장애인용 독서보조기구도 설치된다.

구는 이달 중 설계 공모를 내고, 내년 9월 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양천중앙도서관 조감도 [서울 양천구 제공=연합뉴스]
양천중앙도서관 조감도 [서울 양천구 제공=연합뉴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