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康 청문보고서 재요청…이르면 17일 임명 유력

송고시간2017-06-15 08:38

"재송부 기한 이틀 지정 가능성 커"…靑-野 관계 급속 경색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이상헌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국회가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보고서를 시한인 전날 채택하지 않음에 따라 이날 재송부 기일을 지정해 국회에 보고서 채택을 요청할 방침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재송부 기일을 2∼3일 정도로 논의하고 있지만, 이틀로 지정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이르면 주말인 17일 강 후보자를 새 정부 초대 외교부 장관으로 임명할 것으로 전망된다.

당초 청와대는 강 후보자에 대한 임명 방침을 정하고 야당을 설득한다는 명분으로 재송부 기일을 5일로 지정하려 했지만, 야당의 반대가 요지부동인 상황에서 더는 설득이 의미가 없다고 판단해 기일을 최소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가 청문 보고서를 채택하지 않을 경우 대통령은 10일 기간 내에서 재송부 요청을 할 수 있고, 그래도 채택되지 않으면 임명해도 무방하다.

청와대 관계자는 전날 "인사청문회는 대통령이 참고하는 과정"이라며 강 후보자에 대한 임명 방침을 강하게 시시한 바 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에 이어 강 후보자 임명도 가시화하면서 청와대와 야당 관계가 급속도로 경색될 것으로 보인다. 야당이 반대하는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에 대한 국회 표결 통과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특히 문 대통령 제1공약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추경안 처리를 위한 국회 표결을 앞두고 있어 청와대·여당과 야당의 기 싸움이 한층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文대통령, 康 청문보고서 재요청…이르면 17일 임명 유력 - 1

문 대통령, 강 청문보고서 국회에 재요청 (PG)
문 대통령, 강 청문보고서 국회에 재요청 (PG)

[제작 최자윤]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