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기준금리 1.00∼1.25%로 2번째 인상…"보유자산도 축소"(종합)

송고시간2017-06-15 03:16

16년만에 실업률 최저 등 양호한 경제성장 반영…한국과 기준금리 같아져

4조5천억달러 규모 보유자산 축소시 국내 외국인자금 이탈 우려


16년만에 실업률 최저 등 양호한 경제성장 반영…한국과 기준금리 같아져
4조5천억달러 규모 보유자산 축소시 국내 외국인자금 이탈 우려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미국 연방기금금리(기준금리)가 3개월 만에 다시 0.25% 포인트 인상됐다.

미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통화정책결정회의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는 14일(현지시간) 마감한 이틀간의 정례회의에서 현재 0.75∼1.00%인 기준금리를 1.00∼1.25%로 올렸다.

이번 금리 인상은 지난 3월 0.25% 포인트 인상 이래 3개월 만이며 올해 들어 2번째이다.

또 연준은 올해 모두 3차례 기준금리 인상을 시사해 올 하반기 한 차례 더 기준금리를 올릴 것이 확실시된다.

이날 기준금리 인상은 미국의 지난달 실업률이 16년 만에 최저치인 4.3%로 떨어지는 등 양호한 경제성장을 반영한 조치로 풀이된다.

이날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미국과 한국의 기준금리(1.25%)는 같아지게 됐다.

美 기준금리 1.00∼1.25%로 2번째 인상…"보유자산도 축소"(종합) - 1

특히 연준이 시장의 예상대로 올 하반기에 한 차례 더 기준금리를 인상하면 미국의 기준금리가 우리나라보다 더 높아지게 되는 '기준금리 역전' 현상이 발생하게 된다.

이와 함께 연준은 4조5천억 달러 규모의 보유자산(밸런스시트)을 축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준이 금융위기 극복을 위한 '양적완화' 과정에서 사들이 채권 등 보유자산을 매각하면 미 국책금리가 상승하면서 국내 통화가치가 하락하고 외국인 투자자금 이탈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

파급시간이 긴 금리 인상과는 달리 보유자산 축소는 장기금리에 직접적 영향을 끼치기 때문에 미 장기금리는 더 빨리 오를 수 있다.

실제 미 기준금리가 더 높았던 2005년 8월부터 2년간 국내 증권 시장에서는 모두 19조7천억 원의 외국인 투자자금이 빠져나간 바 있다.

[그래픽] 美 기준금리 1.00∼1.25%로 인상
[그래픽] 美 기준금리 1.00∼1.25%로 인상

美 기준금리 인상(PG)
美 기준금리 인상(PG)

[제작 조혜인]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