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학여행 중 쓰러진 여중생 한달째 의식 불명

여중생 아버지 "초동대처 제대로 했다면 의식 돌아왔다"

(하동=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하동군의 한 중학교 여학생이 수학여행 중 쓰러져 한 달 넘게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심폐소생술. [연합뉴스 자료사진]
심폐소생술. [연합뉴스 자료사진]

하동 모 여중 2학년생 공모(14)양은 지난달 11일 수학여행 중 서울 63빌딩에서 정신을 잃고 갑자기 쓰러졌다.

친구들이 63빌딩 화장실 내 잠겨진 출입문 너머 용변기 바닥에 공 양이 쓰러져 있는 것을 출입문 아래 틈으로 발견했다.

공 양 아버지는 이후 초동대처가 너무 늦어 딸이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아이들 연락을 받고 인솔교사들이 현장에 도착했다.

그러나 잠긴 용변기 출입문을 열 줄 몰라 빌딩 관계자를 불러 문을 따는 데만도 몇 분 가량이 걸렸다.

간신히 문을 열고 화장실 내에 쓰러진 공 양을 밖으로 끌어내 빌딩 관계자가 심페소생술을 했다.

뒤이어 도착한 119구급대원이 응급처리를 했으나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

결국 쓰러진 공양을 발견한 뒤 심폐소생술을 하기까지는 10분이 넘게 걸렸다고 공 양 아버지는 설명했다.

공 양은 쓰러진 지 한 달이 지난 지금까지도 서울 한 병원에서 인공호흡기에 의지한 채 사경을 헤매고 있다.

공 양 아버지는 "딸은 친구들과 잘 지내고 학생회 간부도 맡을 정도로 활달한 아이였다"며 "아이가 쓰러진 것을 안 즉시 교사들이 문을 부수고 들어가는 등 신속한 응급조치를 했다면 의식이 돌아올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23: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