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상대 실책 후 5득점' kt, 삼성 꺾고 7연패 탈출

kt wiz 우완 류희운. [연합뉴스 자료사진]
kt wiz 우완 류희운.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kt wiz가 7연패 늪에서 벗어났다.

kt는 14일 포항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방문경기에서 7-5로 역전승했다.

이날도 kt는 초반 힘겨운 경기를 했다.

kt는 1회초 1사 1,3루에서 멜 로하스 주니어의 중전 적시타로 선취점을 냈다. 전날 KBO리그 데뷔전에서 1타수 무안타에 그쳤던 로하스는 첫 안타를 적시타로 연결했다.

삼성은 1회말 선두타자 박해민이 중전 안타로 출루하고 2루를 훔친 후 kt 선발 고영표의 폭투 때 3루에 도달해 기회를 잡았다. 박해민은 강한울의 우전 안타 때 홈을 밟았다.

삼성 외국인 타자 다린 러프는 2사 2루에서 좌월 투런 아치를 그렸다.

1회 3점을 뽑아 역전한 삼성은 2회에도 2점을 추가했다. 박해민이 좌전 적시타로 타점을 올리더니 2루, 3루를 연속해서 훔치고 상대 투수 폭투로 득점했다.

1-5로 끌려가던 kt는 5회초 대거 5점을 뽑으며 역전했다.

삼성으로서는 실책이 아쉬웠다. kt 선두타자 정현의 땅볼 타구를 삼성 2루수 조동찬이 뒤로 흘렸다.

kt는 심우준의 볼넷과 이대형의 중전안타로 만루 기회를 잡고 박경수의 2타점 좌전 적시타와 김동욱의 우익수 쪽 희생 플라이, 이진영의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가 연이어 터져 6-5 역전에 성공했다.

6회초에는 정현의 좌전 안타와 심우준의 번트 안타, 대타 오정복의 중전 안타로 만루 찬스를 만들도 박경수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추가점도 냈다.

3회 구원 등판한 kt 우완 류희운은 4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해 프로 1군 무대 첫 승을 거뒀다.

전날 패배로 10위 삼성에 1게임 차로 추격당했던 kt는 격차를 다시 2게임으로 벌렸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21: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