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K 나주환, 12년 만에 포수 마스크…전유수는 첫 1루수 출전

나주환 포수 출전, 2005년 이후 처음
나주환. [연합뉴스 자료사진]
나주환.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너무 이르게 야수를 전원 소진한 SK 와이번스가 내야수의 포수 출장, 투수의 1루 수비 등 진풍경을 연출했다.

SK는 14일 인천 SK 행복드림 구장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전 8회 초 2사 후 나주환을 포수로, 전유수를 1루수로 투입하는 '고육지책'을 썼다.

사건의 발단은 SK의 7회 말 공격이다. SK는 타자 9명이 등장하며 4득점을 올려 경기를 뒤집었다.

이 과정에서 포수 이재원 타석에 대타 김동엽이 들어갔고, 김강민·노수광은 대주자로 투입됐다. 김성현이 박승욱 타석에 대타로 출전하면서 SK는 엔트리에 남은 야수가 이홍구 한 명뿐이었다.

8회 초 이홍구가 포수 마스크를 써 SK는 엔트리의 야수 전원을 소모했다. 그런데 이홍구가 다치면서 일이 커졌다. 이홍구는 홈에 들어오던 윌린 로사리오를 태그하다가 왼손 엄지가 꺾여 포구가 불가능한 상황에 부닥쳤다.

당장 포수가 사라진 SK는 고민 끝에 나주환에게 마스크를 씌웠다. 나주환은 이날 생일을 맞아 두산 베어스 소속이던 2005년 5월 1일 문학 SK전 이후 무려 4천427일 만에 포수로 출전했다.

나주환의 이동으로 빈 2루는 1루수 제이미 로맥이 채웠다. 그리고 1루수는 우완 투수 전유수가 물려받았다. 전유수의 수비 출전은 프로 입단 후 처음이다.

포수 나주환은 8회 초 2사 1, 3루에서 김주한의 뚝 떨어지는 체인지업을 안정적으로 포구해 삼진을 잡아냈다.

8번 타순에 배치된 전유수는 8회 말 2사 후 프로 입단 후 첫 타석까지 소화했다. 한화 강승현과 상대한 결과는 3구 삼진이었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21: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