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손흥민, 오른쪽 손목 골절 확인…"수술 불가피"

축구협회와 상의해 수술 날짜·병원 결정 계획
4주 이상 재활 필요…토트넘에 검진 결과 통보
깁스한 채 귀국하는 손흥민
깁스한 채 귀국하는 손흥민(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카타르와 원정경기에서 패한 한국 축구 대표팀의 손흥민이 오른팔에 깁스를 한 채 14일 오후 인천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2017.6.14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도하 참사'로 불리는 카타르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8차전 원정경기에서 오른쪽 손목을 다친 손흥민(25·토트넘)이 수술대 위에 오를 가능성이 커졌다.

14일 축구대표팀 관계자에 따르면 손흥민은 이날 귀국 직후 오른팔에 깁스를 한 채 병원으로 이동해 검진을 받았는데 "수술이 불가피하다"고 진단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손흥민은 카타르 현지의 검진에서도 '오른쪽 손목 전완골 골절상'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뼈가 부러지는 바람에 귀국할 때 손목을 보호하기 위해 깁스를 한 채 이동해야 했다.

손흥민은 수술을 받을 날짜와 병원 등을 축구협회 및 축구대표팀 주치의와 상의해 결정할 예정이다.

수술을 받으면 치료와 재활에 최소 4주 이상의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축구대표팀은 손흥민의 부상에 대한 진단 결과를 소속 구단인 토트넘에 통보할 예정이다.

한편 손흥민은 이날 새벽 카타르 도하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와의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0-1로 뒤진 전반 30분 상대 팀 모하메드 무사와 공중볼을 경합하다 넘어졌다.

손목 골절 당한 손흥민 응급처치
손목 골절 당한 손흥민 응급처치(도하=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3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A조 한국과 카타르의 경기에서 전반 한국의 에이스 손흥민이 손목 부상을 입고 응급처치를 받고 있다. 손흥민은 손목 골절로 교체됐다. 2017. 6.14
hkmpooh@yna.co.kr

땅을 짚는 과정에서 오른쪽 팔목을 다친 손흥민은 전반 34분 이근호(강원)로 교체된 후 인근 병원에서 깁스 조치를 받았다.

chil881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22: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