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부겸, 가족 위장전입 의혹에 "오해 소지는 있지만 아냐"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이슬기 기자 =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는 14일 가족의 위장전입 의혹에 대해 "오해의 소지는 있지만 위장전입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당시 전세 계약이 한 달 후여서 아이들 학교 문제 때문에 처남 집에 먼저 가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국민의당 권은희 의원은 이날 질의에서 1996년 1월 17일 경기도 과천의 한 아파트에 전입했다가 2월 13일 전출신고를 한 사실을 지적하며 김 후보자에 위장전입이 아니냐고 캐물었다.

당시 김 후보자는 15대 총선에서 과천시·의왕시 선거구에 출마하기 위해 서울 동작구에서 과천으로 전입했다.

이에 김 후보자는 "다음 달 아이들이 전학을 해야 할 것 같아 같이 이전한 것"이라며 "집이 얻어지기 전까지 한 달간 처남댁에서 같이 기거를 했다"고 설명했다.

김 후보자는 권 의원에게 "오해의 여지가 있어서 깔끔하게 지적하신 것을 받아들인다"면서도 "제가 위장 전입한 것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지난 2006년 공천심사위원장으로서 지역 출마 예정자로부터 고액의 후원금을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정치적 양심을 걸고 그렇게 정치를 하지 않았다. 후원금을 받았고 신고도 했다. 저를 믿어달라"며 부인했다.

앞서 한국당 박성중 의원은 2006년 지방선거 당시 경기도당 공천심사위원장을 지낸 김 후보자가 해당 지역에 출마할 예정이었던 2명으로부터 모두 1천만원 이상의 후원금을 받았다며 고액 후원금 기부자 명단을 공개했다.

김 후보자는 박 의원이 민방위 훈련을 회피한 것 아니냐는 의혹 제기에도 "제가 운동권 출신이기 때문에 이런 것은 지켜야 한다는 원칙이 있었다"며 "회피한 적 없다"고 말했다.

과거 부인이 재직한 회사의 컴퓨터 납품 의혹에 대해서도 자세하게 해명했다.

그는 "제 집사람은 컴퓨터를 판매하는 게 아니고 컴퓨터를 누가 대기업에 납품하거나 하면 컴퓨터를 보통사람들이 쓸 수 있게끔 장착하고 유지 보수하는 업무를 했다"며 "컴퓨터를 판매하면 단가도 크고 하겠지만 한 학교가 50만원 정도의 계약금을 내면 (부인 회사의) 직원들이 순회하면서 A/S를 하는 업무였다"고 설명했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22: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