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장학재단, 아주대 장학금 운용 잘못 적발하고도 '양호' 통보

교육부, 감사 착수…김동연 경제부총리 총장 재임 중 문제 적발
장학재단, 아주대 장학금 운용 잘못 적발하고도 '양호' 통보 - 1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총장으로 있던 아주대가 국가장학금 운용을 잘못한 사실이 드러났는데도 관할 기관인 한국장학재단은 이를 문제 삼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교육부는 이런 사실을 확인하고 한국장학재단에 대한 감사에 들어갔다.

14일 교육계에 따르면 한국장학재단은 지난달 17∼19일 아주대의 국가장학금 사업 현황을 점검해 2015년 국가장학금 1억4천800만원이 이중 지원된 정황을 발견했다.

하지만 한국장학재단은 이달 1일 장학생 선발과 회계관리가 양호하다는 결과를 아주대에 통보했다.

한국장학재단이 아주대의 국가장학금 사업을 점검한 지난달 중순은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아주대 총장이었고, 재단이 점검 결과를 통보한 이달 초는 그가 경제부총리로 임명된 후였다.

한국장학재단은 이런 지적이 외부에서 제기돼 최근 자체 조사를 벌인 결과, 김 부총리의 임명과 상관없이 담당 직원의 판단착오로 발생한 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한국장학재단은 "구두로 문제점을 지적했고 아주대 측이 문제가 된 1억4천800만원을 환수하겠다고 약속했다"며 "상대가 대학인 만큼 도주 우려가 없고 반납 의지도 있었기 때문에 공문에는 표기하지 않았지만 분명한 잘못이었다"고 설명했다.

재단 쪽은 "김 부총리가 임명된 직후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서는 오비이락(烏飛梨落)"이라고 해명했다.

cin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19: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