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슈틸리케 감독 "지금으로선 자진사퇴 안해…남은 경기가 중요"

팔짱 낀 채 질문 기다리는 슈틸리케
팔짱 낀 채 질문 기다리는 슈틸리케(영종도=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에서 카타르에 패한 한국 축구 대표팀 슈틸리케 감독이 14일 오후 인천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인터뷰를 준비하고 있다. 2017.6.14
stop@yna.co.kr

(영종도=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카타르전 패배 후 귀국한 울리 슈틸리케 축구 대표팀 감독은 14일 경기 결과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면서도 지금으로서는 자진사퇴할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직후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거취에 대한 질문에 "내일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회가 열릴 예정"이라며 "이용수 기술위원장과도 논의해 내일이나 아니면 모레에 (거취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언제나 감독은 팀의 경기 책임을 져야 한다. 지금 상황이 좋지 않다고 생각하며 그 부분에 책임을 지겠다"고 말했다.

자진사퇴 의사가 있느냐는 재차 묻자 그는 "지금으로서는 없다"(No, actualmente no)라고 분명히 말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그러면서 "우리 팀은 두 개의 면모가 있다. 원정경기에서는 모두 졌지만 홈경기에서는 모두 이겼다"며 자신이 경질될 만큼 팀이 부진하지는 않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감독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남은 두 경기"라며 "내가 있든, 없든 남은 두 경기에서 승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18: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