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후보자는 따뜻한 형님"…대치정국속 金·金·都 청문회 '훈훈'

여야 모두 후보자에 덕담…"꽃으로 피어 훌륭한 장관 되길 바란다"
의원불패·현역 프리미엄 재확인…공직후보자들은 진지·경청 모드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김남권 임형섭 고상민 기자 = "후보자는 제게는 따뜻한 형님 같은 분이다"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는 '김상조 후폭풍'으로 인한 대치 정국이 무색하게 훈훈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문재인 대통령의 13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임명에 자유한국당이 반발하면서 청문회가 14일 오전 한때 파행되기도 했지만 막상 이날 오후 청문회가 시작되자 여당은 물론 야당 의원들도 후보자들에게 덕담을 건네면서 '의원 불패 신화'를 실감 나게 했다.

특히 한국당 의원들은 노트북 바깥면에 "협치 파괴", "보은·코드 인사", "5대 원칙 훼손" 등의 문구가 적힌 종이를 붙이고서 청문회에 임하기는 했으나 후보자들에게 직접 강하게 날을 세우지 않았다.

이날 안전행정위 청문회에서 김부겸 후보자에 가장 먼저 질의에 나선 바른정당 황영철 의원은 "김 후보자는 제게는 따뜻한 형님 같은 분이다. 2000년 함께 원외 위원장으로 활동할 때 용돈을 쥐여주기도 했다"며 친근감을 드러냈다.

민주당 소속 4선 중진인 김부겸 후보자는 과거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에 있다 탈당했는데 황 의원이 '한솥밥 식구'였던 점을 환기한 것이다.

한국당 윤재옥 의원도 "청문회 과정에 제출될 서류가 제출이 안 돼서 뭔가 의심의 소지가 있다"면서도 "특별한 직을 이용해서 이익을 취했다고 보진 않는다"고 말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와 함께 같은 당 강석호 의원은 김 후보자를 향해 "한 10년간 여당을 하니까 야당의 힘이 다 빠졌다. 요즘은 멘붕 상태에서 힘도 없고 우울증이 오기도 한다"면서 야당으로서의 무기력함을 푸념하기도 했다.

또 일부 여당 의원들은 '야당 달래기'를 시도하기도 했다.

다만 야당 의원들은 질의시간을 할애해 김상조 위원장을 임명한 청와대에는 비판의 날을 세웠다.

김부겸 후보자와 함께 2003년 한나라당을 탈당, '독수리 5형제'로도 불렸던 김영춘 해수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도 정책 질의가 중심이 됐다. 현역 의원 출신인 데다 직전까지 농림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으로서 원만하게 위원회를 운영했다는 점도 청문회 분위기를 부드럽게 하는 데 일조했다.

여야 의원들은 질의에 앞서 "장관 지명을 축하한다"(민주당 위성곤 의원), "해수부 장관 내정을 축하한다"(국민의당 김종회 의원), "농해수위원으로서 같이 활동하다 장관이 돼서 무엇보다 잘된 인사라 생각하고 축하한다"(한국당 안상수 의원)며 인사를 건넸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위원에서 공직 후보자석으로 자리를 옮긴 도종환 문체부 장관 후보자의 청문회도 원만하게 진행됐다.

청문회는 여야 의원들의 축하 인사로 시작됐다.

특히 한국당 이종배 의원은 도종환 후보자의 시 가운데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라는 문구를 인용하면서 "검증을 잘 통과해서 나중에 꽃으로 피어 훌륭한 장관이 되기 바란다"라는 덕담을 건넸다.

"후보자는 따뜻한 형님"…대치정국속 金·金·都 청문회 '훈훈' - 1

김부겸·김영춘·도종환 후보자는 청문회장에 진지한 태도로 임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부겸 후보자는 비교적 우호적인 청문회 분위기 속에서 차분하게 답변을 이어갔다. 또 "시험을 치르는 수험생이 된 것 같다"면서 청문회장으로 들어간 김영춘 후보자는 가끔 미소를 띠기도 했지만 시종 진지한 얼굴이었다.

도 후보자 역시 부드러운 말투로 야당 의원들의 지적을 경청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한국당 이철규 의원이 이른바 '블랙리스트' 사건과 관련해 "보수정당 후보로 선거에 나왔다고 인터넷상에서 적폐청산 대상으로 지목하는 것도 새로운 블랙리스트 아니냐"라고 지적하자 도 후보자는 "의원님 의견에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답하기도 했다.

다만 도 후보자는 이념 논란이나 신상 의혹 등 민감한 사안에서는 물러서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한국당 김석기 의원이 "과거 평양을 방문할 당시 만경대에 참배하고 주체사상탑에 방문했나. 3대 헌장 기념탑에 갔나"라고 묻자 "가지 말라는 곳은 가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에 김 의원이 "갔다고 기사가 나온 바가 있다"고 하자 "그 사람과 법적 소송을 하겠다"고 강하게 선을 그었다.

한편 교문위에서는 민주당 간사인 유은혜 의원이 시부상을 당하면서 청문회에 참석하지 못했다.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18: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