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부 단속 나오자 문닫아 버린 부산지역 부동산 중개소

송고시간2017-06-15 06:00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국토교통부와 부산시, 부산국세청 소속 공무원으로 구성된 합동단속반이 15일 부산에서 사흘째 부동산시장 단속을 벌이고 있다.

주요 단속 지역은 최근 대규모 아파트가 공급된 부산 기장군 일광지구와 개발이 한창인 강서구 명지국제신도시 일대다.

일광지구에 이달 초 공급된 공공분양아파트 2천460가구는 무주택자로 청약조건을 제한했지만 최대 19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하며 부산지역 부동산시장을 후끈 달궜다.

전매 제한에도 당첨자 발표 이후 일주일 새 웃돈만 수천만원이 붙은 것으로 알려졌다.

불법 전매에 대한 소문이 무성하지만 합동단속반에 적발된 사례는 아직 없다.

부산지법 서부지원이 들어서는 강서구 명지국제신도시 일대 부동산 중개업소 상당수는 정부 합동단속 소식에 아예 문을 닫았다.

부동산과열에 정부 합동단속(PG)
부동산과열에 정부 합동단속(PG)

이 지역은 서부산 일대 부동산 가격 상승을 주도했다.

최근에는 870가구 규모의 임대아파트 공급 소식에 지역 부동산시장이 들썩이기도 했다.

정부 합동단속반이 서울과 세종 외에 부산을 지목한 이유는 부산의 아파트 매매가 상승이 두드러졌기 때문이다.

부동산 114에 따르면 작년 6월 ㎡당 평균 264만원이던 부산지역의 아파트 매매가는 최근 293만원으로 11%나 올랐다.

이상 과열에 대한 우려 속에서도 올해 들어 신규로 분양하는 아파트마다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며 완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정부 합동단속반은 내주까지 부산에 머물며 분양권 불법 전매, 청약통장 거래, 떴다방 등 임시 중개시설물 등 시장 교란행위를 집중 단속할 예정이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