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경환 性의식 처참한 수준"…野, 내각인선 강력 성토(종합)

한국당, 비판 공세…바른정당 "안경환은 예비 강간범"
우호적이던 정의당도 "무척 실망·매우 유감" 선 긋기
野, 인사검증 '조국 책임론'…"제2의 우병우 되나"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한지훈 기자 = 야당은 14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임명 강행을 계기로 문재인 대통령의 1기 내각 인선에 대해 더욱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야당은 과거 저서로 인해 '왜곡된 여성관' 논란에 휩싸인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집중적으로 도마 위에 올리며 사퇴를 촉구했고, 연일 계속되는 인사 논란에 조국 민정수석의 인사검증 책임론도 제기했다.

"안경환 性의식 처참한 수준"…野, 내각인선 강력 성토(종합) - 1

자유한국당은 안 후보자에 대해 "성 의식이 처참한 수준"이라고 꼬집었다.

한국당이 문제로 삼은 안 후보자의 과거 저서 속 발언은 '술자리에는 반드시 여성이 있어야 하며 없으면 장모라도 곁에 있어야 한다', '사내는 예비 강간범, 계집은 매춘부' 등이다.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안 후보자는 지난해 한 부장판사의 성매매가 적발된 것을 두고 '운이 나빴다'라고 했는데 걸리지만 않으면 매춘행위도 괜찮다는 뜻이냐"고 비판했다.

김명연 수석대변인도 안 후보자가 저서에서 미국에서 태어난 아들에게 '너는 아메리카라는 또 하나의 조국이 있다. 대한민국만이 너의 조국이라고 고집하지 않겠다'고 쓴 데 대해서도 "왜곡된 국가관"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안 후보자는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서 자격에도 한참 못 미칠뿐더러 최소한의 양심도 없는 인사"라며 "더는 국가와 국민을 욕보이지 말고 자진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밖에도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는 논문표절, 안 후보자는 다운계약서·논문 중복 게재·음주운전·자녀 이중국적·여성관 논란,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는 음주운전·학생들에 대한 고압적 태도 논란·송영무 후보자의 위장전입과 고액 고문 자문료 의혹 등이 제기된 상태"라고 지적, "문 대통령은 이제라도 인사참사에 대해 국민 앞에 솔직히 고백하고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안경환 性의식 처참한 수준"…野, 내각인선 강력 성토(종합) - 2

바른정당 역시 이날 '예비 강간범 안경환은 물러가라'라는 제목의 논평을 통해 "청와대는 하루라도 빨리 안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고, 안 후보자도 스스로 자진 사퇴하는 것만이 마지막 남은 도의적 선택"이라고 강조했다.

황유정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안 후보자는 사내는 예비 강간범이고 계집은 매춘부라는 왜곡된 성 의식의 소유자"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더욱 끔찍한 것은 안 후보자가 다른 부처도 아닌 공정한 법질서와 인권을 수호해야 하는 법무부 장관 후보자라는 사실"이라며 "정의의 여신상 디케가 가린 눈을 벗고 나설 판"이라고 말했다.

그간 새 정부 인사에 우호적인 반응을 보였던 정의당도 안 후보자의 '여성 비하' 표현에는 확실히 선을 그었다. 추혜선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안 후보자가 저서에서 성매매를 합리화하며 저열한 성 인식을 드러내 무척 실망스럽다"면서 "불과 작년의 일로 매우 유감이다"고 밝혔다.

추 대변인은 "안 후보자에게 공명정대하고 엄정하게 법무를 관리할 자격이 있는지 의문"이라며 "안 후보자는 청문회에서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하고, 문 대통령은 안 후보자 임명을 숙고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야당은 문재인 정부 1기 내각의 인사검증을 총책임지는 조국 민정수석에 대해서도 비난의 화살을 겨눴다.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 겸 당대표 권한대행은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조 수석이 사전검증을 어떻게 했길래 도대체 교육부 장관 후보자에 논문표절 (의혹이 있는 사람),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음주운전 만취 상태인 사람을 추천하느냐"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양순필 수석부대변인도 논평에서 "조 수석은 제2의 우병우가 되려 하느냐"라면서 "조 수석이 부실한 인사검증으로 정권을 망친 우병우 전 수석의 전철을 밟지 않기를 바란다"라고 비판했다.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19: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