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밀양시 귀농귀촌 시책으로 인구늘리기 눈길

(밀양=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경남 밀양시는 14일 인구 증가를 위해 다양한 귀농귀촌 시책을 담은 10대 추진과제를 선정했다.

밀양시청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밀양시청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밀양은 인근 부산, 대구, 창원 등 대도시에 살다 직장에서 퇴직한 후 귀농, 귀촌하는 이들이 부쩍 늘고 있다.

시는 귀농귀촌자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주는 인구 유입책을 마련키로 했다.

우선 주택 신축과 빈집 리모델링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관련 지원 조례를 제정해 내년부터 귀농귀촌자에게는 가구당 100만원을 지원한다.

귀농귀촌자 정착을 돕는 영농 교육 강화는 물론 주민 간 갈등 해소를 위한 화합 프로그램도 열기로 했다.

귀농귀촌자를 위한 통행·진입 불편 문제도 적극 해소하기로 했다.

기업인과 근로자들에게도 내 고장 주소 갖기 운동을 펴기로 했다.

셋째 아이부터는 500만원의 출산장려금을 지급하는 등 보육지원 대책도 마련했다.

올해 5월 말 현재 시 인구는 10만8천354명이다.

밀양시 인구는 50년 전인 1965년에는 21만5천173명으로 현재보다 배나 많았다.

박일호 시장은 "최근 인근 대도시에서 유입하는 귀농귀촌자가 늘고 있다"며 "나노 국가산단 등이 들어서면 더 많은 일자리 창출을 통해 젊은이들의 유입도 증가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choi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18: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