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창원시, 수백억 들인 강변여과수 절반 이상 가동못해

취수공 5곳 중 3곳 수년째 가동중단…"손배소 진행중"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가 강변여과수를 추가로 공급할 목적으로 수백억원을 들여 취수정 5곳을 새로 뚫었으나 하자 때문에 2곳만 가동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창원시는 2006년 12월부터 낙동강 강변여과수 공급량을 늘리려고 의창구 대산면에 있는 대산정수장 강변여과수 2단계 사업을 시작했다.

국비와 시비 736억원을 들여 하루 최대 6만3천t까지 강변여과수 공급이 가능한 취수정 5곳을 뚫고 정수시설을 만들었다.

그러나 취수정 5개 가운데 3개에서 하자가 발생해 여지껏 가동을 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설계보고서와 시방서상 취수공 1곳의 하루 취수량을 1만5천∼1만6천t으로 규정했다.

그러나 2개 취수정은 1일 취수량이 기준에 크게 못미쳤다.

다른 1개 취수정은 뽑아올린 강변여과수 수질이 나빴다.

해당 취수정에서 퍼올린 강변여과수에서 1ℓ당 0.074㎎의 비소가 나와 수질 기준(1ℓ당 0.05㎎ 이하)을 넘어섰다.

결국 창원시는 2013년 3월 준공검사가 났는데도 취수량이 부족한 2곳과 수질이 나쁜 1곳 등 취수정 3곳의 가동을 하지 않았다.

당시 감리회사는 2곳의 취수공 취수량이 기준이 못미치지만 전체 5곳 취수공을 다 합치면 강변여과수 공급이 하루 최대 6만3천t을 넘는다는 이유로 준공검사를 끝냈다.

설계보고서와 시방서에는 취수공 1곳당 취수량을 언급했지만 입찰공고문과 현장설명서에는 전체 5곳을 합한 취수량(1일 6만3천t)만 나와 있었던 점을 근거로 준공 승인을 해 준 것이다.

창원시는 현재 가동을 멈춘 취수정 3곳을 제외한 나머지 2곳에서만 강변여과수를 뽑아올리고 있다.

창원시는 지난해 특정감사를 통해 이런 사실을 파악했다.

창원시는 설계와 시공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판단해 설계사, 시공사, 감리사 등 6개 회사를 상대로 지난해 7월 창원지법에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

최근 창원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이 문제를 지적한 노창섭 의원(정의당)은 14일 "수백억을 들인 취수정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면 세금이 샌 것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강변여과수는 강 표면으로 흘러가는 표류수가 아니라 하천 모래층 수십m 아래에서 걸러진 것을 취수한 물을 말한다.

창원시는 낙동강변인 의창구 대산면과 북면 일대에서 강변여과수를 끌어올려 인근 지역에 공급한다.

창원 대산 강변여과수 정수장 통수 장면.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 대산 강변여과수 정수장 통수 장면. [연합뉴스 자료사진]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18: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