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임명되자마자 여의도行…'여소야대' 국회에 몸 낮춘 장관들

송고시간2017-06-15 06:45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16일까지 국회에 머물 듯

김동연 부총리, 취임식도 못한 채 국회서 추경 통과 설득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지난 14일 세종정부청사에서 취임식을 마친 뒤 곧바로 국회로 향했다.

국회에서 예정된 공식 일정은 없었지만 대통령 임명 강행에 강하게 반발하는 야당 국회의원들을 만나기 위해 국회로 발걸음을 옮긴 것이다.

김 위원장은 서울로 떠나기 전 기자들과 만나 "국회에서 (의원들이 만나주지 않아서) 문 앞에 쪼그려 앉아있는 모습을 보게 될지도 모르겠다"며 웃어 보였다.

농담이 섞인 말이었지만 취임과 동시에 국회로 발걸음을 할 수밖에 없는 부담감을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정무위원장실 방문하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정무위원장실 방문하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김상조 신임 공정거래위원장이 14일 오후 국회 이진복 정무위원장실을 방문하고 있다.
2017.6.14
jeong@yna.co.kr

15일 관계부처 등에 따르면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 위원장 등 신임 장관들이 장관에 임명되자마자 서둘러 국회를 찾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김 위원장은 전날 오전 세종에서 취임식을 마친 뒤 곧바로 서울행 KTX에 몸을 실었다.

김 위원장은 국회 앞에서 점심식사를 간단히 해결한 뒤 국회 정무위 위원들을 만나는 것으로 취임 첫날 오후 일정을 시작했다.

김 위원장은 각 당을 돌며 공정위가 추진 중이거나 추진할 입법안에 대한 정치권의 협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 여소야대 국면에서 야당을 설득하지 못하면 청문회 과정에서 공언했던 재벌개혁, 골목상권 보호 정책 추진이 사실상 쉽지 않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이 새 위원장으로 내정된 이후 재벌개혁과 골목상권 보호를 위해 추진하겠다고 밝힌 정책 중 상당수는 국회의 협조가 필수인 법안들이다.

협상력 열위에 놓인 가맹대리점을 보호하기 위해 가맹거래법에 가맹본부의 보복조치 금지 규정을 신설하겠다는 것이 대표적이다.

김 위원장은 일단은 오는 16일까지 공식 일정을 잡지 않고 상황을 봐가면서 국회에 머물기로 했다.

김 위원장은 "야당의원들이 저를 흔쾌히 받아들이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진정성 있게 성실히 준비해서 의원들을 찾아뵙고 이해를 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경태 기재위원장과 인사하는 김동연 부총리
조경태 기재위원장과 인사하는 김동연 부총리

(서울=연합뉴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이 12일 취임 후 서울 여의도 국회를 방문해 조경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장과 인사하고 있다. 2017.6.12 [기획재정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김 부총리는 임기 첫날인 지난 12일 아예 취임식도 하지 못한 채 국회에 종일 머물렀다.

국회의원들에게 11조2천억원 규모의 일자리 추가경정예산 통과를 위한 협조를 구하기 위해서다.

새 정부는 출범과 동시에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었던 일자리 추경 예산을 편성했지만 야당은 국가재정법에서 정한 추경 요건에 맞지 않는다며 반대하고 있다.

김 부총리는 당일 오전부터 국회를 돌며 정세균 국회의장, 심재철·박주선 국회부의장, 조경태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위원장, 권성동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 백재현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 등 국회 상임위 위원장들을 만났다.

문 대통령 역시 대통령 선거 다음 날인 지난달 10일 취임 선서에 앞서 5당 당 대표와 면담을 하기도 했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새 정부 들어 추진해야 할 정책이 산더미인데 사실 지금의 여소야대 국면에서 야당이 반대하면 모든 것이 쉽지 않다"며 "신임 장관들이 국회로 향하는 모습은 앞으로도 당분간 계속될 것 같다"라고 말했다.

피켓팅 청문회
피켓팅 청문회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전날 문재인 대통령의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임명을 항의하며 노트북에 피켓을 붙여두고 청문회에 임하고 있다. 2017.6.14
superdoo82@yna.co.kr

ro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