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도의회, 탑동방파제 축조공사 환경평가서 의결 보류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400억원대의 사업비가 들어가는 제주항 탑동방파제 축조공사에 대한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이 제주도의회 상임위원회에서 제동이 걸렸다.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1차회의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1차회의[제주도의회 제공=연합뉴스]

제주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는 14일 제352회 정례회 제1차 회의에서 '탑동방파제 축조공사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을 심사했으나, 많은 보완사항이 지적됨에 따라 의결 보류를 결정했다.

의원들은 "이번 탑동방파제 사업이 제주신항만 사업의 전초 작업으로 보인다"며 "월파방지를 위한 방파제 사업인지 아니며 제주신항만을 위한 사전작업인지 정확한 정책 방향을 정해 도민들께 알려줘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제주신항만이 조성된 이후 탑동방파제의 해수유통구를 폐쇄할 계획이라면 장기적으로 봤을 때 탑동방파제 안쪽 해수의 흐름이 매우 불량해질 것"이라며 "방파제와 내륙의 폭이 80m에 불과해 제주신항만 조성 이후 도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운영 폭이 매우 적어진다"고 우려했다.

의원들은 "제주신항만이 2020년으로 확정된 사항이 아님에도 환경영향평가서 여러 부분에서 '2020년에 제주신항만이 조성된다'고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이외에도 방파제 조성으로 인해 파도가 중첩되면서 주변 상가 등에 미칠 수 있는 월파 피해 등에 대한 문제도 함께 언급했다.

하민철 환경도시위원장은 "이번 탑동방파제 축조공사 조성사업은 단순히 월파를 방지하기 위한 재난방재시설로 접근할 것이 아니라 제주신항만과의 연계 검토가 꼭 필요하다"며 "제출된 내용 중 일부 내용에 대한 보완, 검증 등 추가적인 검토가 필요한 것으로 판단돼 의결을 보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제주항 탑동방파제 축조공사는 사업비 414억원을 들여 제주시 삼도2동과 건입동 공유수면에 방파제 1천100m(해수 소통구 60m 포함)를 축조하는 사업이다.

b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17: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