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북참여연대 "우회 편성한 도의원 재량사업비 폐지하라"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도와 도의회가 의원들의 '쌈짓돈'으로 불리는 재량사업비를 우회 편성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시민사회단체의 비판을 받고 있다.

충북참여연대 "우회 편성한 도의원 재량사업비 폐지하라" - 1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14일 성명을 내 "도와 도의회는 우회적으로 부활시킨 재량사업비 예산을 즉각 폐지하라"고 촉구했다.

도의회는 2014년 의원총회를 열어 지역구 주민의 민원 해결에 사용돼 선심성 예산이라고 비판받는 의원 재량사업비를 집행부에 요구하지 않기로 결의했다.

그러나 충북도가 최근 도의회에 제출한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에 지자체 소규모 사업 예산이 다수 포함되면서 논란이 됐다.

충북도는 도내 11개 시·군의 지원 신청을 받아 편성한 예산이라고 설명했지만, 일부에서는 지역구 도의원의 '관심 사업'으로 명시돼 건의됐다는 점에서 예전 재량사업비의 부활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충북참여연대는 "도의원이 주민에게 시혜를 베풀듯 세금을 사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특히 2014년 재량사업비 폐지 약속을 저버린 도민 기만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충북참여연대는 또 "최근 경제특별위원회 무산으로 집행부와 의회 관계가 차가워진 시점에 이런 일이 벌어졌다는 점에서 양자 간 뒷거래를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도민과의 약속을 저버린 도와 도의회는 즉각 공개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라"고 요구했다.

jeon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17: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