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도종환 "북한과 체육·문화 교류 물꼬 트이길 바란다"

"천경자 '미인도' 검찰 결정에 의견은 부적절"
답변하는 도종환
답변하는 도종환(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4일 오후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열리는 교문위 전체회의. 도 후보자가 의원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2017.6.14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는 14일 북한과의 문화·체육 교류가 활성화되기를 바란다는 뜻을 밝혔다.

도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북한과의 관계를 어떻게 끌고 갈 것이냐'는 질문에 "문화와 체육 교류의 물꼬가 트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도 후보자는 "체육 분야는 무주 태권도대회, 역도 대회 등 교류를 눈앞에 두고 있는데 교류가 많아지면 좋겠다"면서 "그동안 문화 쪽에선 개성 만월대 발굴 사업, 겨레말 큰사전 편찬을 공동으로 한 것 외에는 (북한과) 공유한 게 없어 물꼬가 트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도 후보자는 '공공기관장들 임기를 보장할 생각인가'는 질의에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로 보장도 있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할 수 있는 사항이 아니다"고 답했다.

이어 "본인이 사표를 낸 기관장들도 있고 경우가 다르기 때문에 장관에 임용된다면 한 기관 한 기관을 들여다봐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한편, 위작 논란에 휘말린 고(故) 천경자 화백의 '미인도' 문제에 대해선 "(진품으로 결론 내린) 검찰의 결정에 대해 입장을 내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답변하는 도종환
답변하는 도종환(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4일 오후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열리는 교문위 전체회의. 도 후보자가 의원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2017.6.14 hama@yna.co.kr

abullapi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16:2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