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외교부 "IS에 납치살해된 中교사들, 불법선교활동 조사중"

지난달 24일(현지시간) 파키스탄 남서부 발루치스탄 주 퀘타에서 괴한에 납치돼 살해된 중국인 2명의 사진.[파키스탄 경찰 배포/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달 24일(현지시간) 파키스탄 남서부 발루치스탄 주 퀘타에서 괴한에 납치돼 살해된 중국인 2명의 사진.[파키스탄 경찰 배포/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가 지난달 파키스탄에서 납치해 살해했다고 주장한 중국인 교사 2명이 한국인 선교사가 세운 어학원에서 생활하며 선교활동을 해왔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중국 정부가 조사에 착수했다고 14일 밝혔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납치됐던 중국인 교사들의 선교 활동과 관련한 언론 보도가 사실인지 확인해 달라는 요청에 "중국은 파키스탄 정부와 함께 법에 따라 불법 선교활동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답했다.

루 대변인은 우선 "중국은 공민이 외국에서 생활하거나 여행을 할 때 현지 법과 풍습 등을 존중하라고 일관되게 요구해 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해당 교사들이 살해됐다는 보도와 관련해선 "지금까지는 파키스탄 측에서 최종 확인을 하지 않은 상태"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중국은 이번 사건에 대해 파키스탄 정부와 협조해 서둘러 진상을 파악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24일 파키스탄 발루치스탄주 주도 케타시(市)에서 중국어를 가르치는 중국인 2명이 경찰로 위장한 무장 괴한에게 납치됐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중국인 교사 2명이 작년 11월 한국인 원장과 또 다른 중국인 교사 11명과 함께 파키스탄에 입국했고, 3∼5명씩 다니면서 현지 선교 활동을 해왔다고 보도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16: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