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중 분사 업체 임단협도 난항…모기업과 쟁점 중복

송고시간2017-06-15 07:05

분사해도 자체 조합원 없고 현대중 노조가 협상 진행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현대중공업에서 분사한 3곳이 상견례를 거쳐 임금과 단체협약 교섭을 본격화하고 있다.

그러나 핵심 사업장인 현대중공업 임단협이 오랜 노사갈등으로 난항을 겪고 있어 분사 회사들 교섭도 순탄치 않을 전망이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4월 조선 위기 극복을 위해 조선과 해양 부문을 제외한 나머지 사업본부를 현대로보틱스,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등 3개로 분사했다.

현대중공업 2017년 임금협상 상견례
현대중공업 2017년 임금협상 상견례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8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서 노사 교섭대표들이 2017년 임금협상 상견례를 열고 있다.2017.6.8 [현대중공업 제공=연합뉴스]
young@yna.co.kr

분사 이후 현대중 노조는 분사 업체를 상대로 일일이 임단협 교섭을 하자고 요구했고, 지난달 24일 현대로보틱스가 상견례를 열었다.

분사 회사에는 따로 노조가 없고, 모든 근로자가 기존 현대중 조합원 자격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현대중 노조가 분사 업체를 대상으로 협상에 나선 것이다.

현대로보틱스는 상견례 이후 지난 5일 첫 교섭을 열었고 12일까지 3차례 협상했다.

현대건설기계도 지난달 18일 상견례 이어 지난달 31일부터 매주 수요일과 금요일 2차례 교섭하며 지금까지 4차례 노사 협상대표가 만났다.

현대일렉트릭 노사는 지난달 17일 상견례 후 지난달 31일부터 현재까지 5차례 교섭을 벌였다.

이들 회사 노사는 현대중 단협 승계 문제와 2016년 현대중 노조의 임단협 요구안을 다루는 내용을 놓고 줄다리기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각 회사는 현대중과 사업이나 경영 상황 등이 다른 만큼 노조 요구를 수용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노사가 입장을 계속 고수하면 갈등이 불가피한 대목이다.

이들 노사는 아직 협상 초기 단계여서 별다른 마찰은 없다.

노조 관계자는 15일 "분사한 회사들과 올해 노사협상에 일제히 돌입했다"며 "현대중 노조와 상급노동단체인 금속노조에서 각 분사 회사 노조 교섭대표로 나서 각각 사용자를 상대로 협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 전경
현대중공업 전경

[현대중공업 제공=연합뉴스]

현대중은 조선 구조조정에 따른 노사갈등 때문에 2016년 임단협을 아직 끝내지 못하고 있다.

지난 8일부터는 2017년 임금협상까지 동시에 진행하며 지난해 임단협과 병행하는 등 상황이 복잡하게 흘러가고 있다.

두 해의 임단협과 임협이 겹친 사례는 현대중 노사협상 사상 처음이다.

현대중 노사협상이 이처럼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고, 분사 회사들 임단협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면서 난항이 우려된다.

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