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교 10m 옆, 아파트 재건축 공사로 먼지·소음에 안전 위협

시공사 "교실에 공기청정기 설치, 구청과 협의해 도로 개선할 것"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고등학교 바로 옆에 대규모 아파트단지 재건축 공사가 이뤄지면서 학생과 학부모들이 반년째 먼지와 소음 등으로 인한 피해를 주장하고 있다.

공사용 장애물로 막힌 통학로
공사용 장애물로 막힌 통학로

학부모들은 재건축 조합과 시행사 측이 대책 마련 요구를 무시해 학생들의 학습권이 침해받고 통학로 안전도 위협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14일 광주자동화설비공업고등학교 학부모들에 따르면 인근에 있는 송정주공아파트가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 대회 선수촌 아파트로 선정되면서 지난해 12월부터 철거 및 재건축 작업이 시작됐다.

공사가 시작되면서 정문으로 나 있는 기존 통학로 일부가 사라졌고 ㄷ자 모양의 280m가량 되는 임시 도로가 생겼다.

학부모들은 "인도와 차도가 구분되지 않은 데다가 도로에 팬 구간이 많아 학생들이 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고 덤프트럭과 특수차량 등의 잦은 통행으로 인한 매연, 먼지, 소음 피해가 심각하다"고 주장했다.

또 "송정주공 재건축정비사업조합과 시공사인 중흥건설에 개선을 요구하고 2차례에 걸쳐 413명·459명의 서명을 담아 광산구청과 국민신문고에 민원을 제기했으나 묵살당했다"고 주장했다.

차도·인도 구분 없는 학교 앞 공사도로
차도·인도 구분 없는 학교 앞 공사도로

이들은 너비 2.5m 이상의 통행로 보장, 차로와 통행로 간 안전차단막 설치, 임시도로 바닥 재포장 등으로 사고 위험을 최소화하고 기숙사 거주 학생들의 등하교 시간인 월요일 오전 8∼9시, 금요일 오후 4∼5시 사이 대형 공사 차량 운행 중지 등을 요구했다.

특히 2020년 2월까지 공사가 예정돼 지속적인 피해가 예상됨에 따라 교실 등에 공기청정기를 조속히 배치해달라고 촉구했다.

시공사인 중흥건설 관계자는 "6m 높이 방음벽을 설치해 소음이 적게 발생하는 공법으로 작업 중이다. 도로 보수는 구청과 협의해 하고 있다. 공항 방면 100m는 다음주 내로 보수에 착수할 방침"이라고 해명했다.

또 "학교 측과 공기청정기 80여 대를 설치하기로 협의했다. 전국적으로 품귀 현상때문에 우선 31대만 설치했고 나머지도 확보되는 대로 공급할 예정이다. 공부하는 학생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15: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