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남도, 에너지산업 육성·조선업 위기극복 정부지원 요청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전남도는 14일 에너지 밸리 조성, 조선업 위기극복 등 지역 현안에 대한 정부지원을 요청했다.

전남도에 따르면 김갑섭 전남지사 권한대행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주재 전국 시·도 지사 간담회에서 정부 일자리 추경이 현장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전달했다.

시·도 지사 간담회
시·도 지사 간담회(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시도지사 간담회를 열고 있다.

김 권한대행은 에너지 신산업 육성을 위해 ▲ 에너지산업 클러스터 특별법 제정 ▲ 한전 공대 설립 ▲ 에너지 밸리 투자기업 인센티브 제공 ▲ 혁신도시 정주 여건 개선 등에 대한 정부 지원을 건의했다.

그는 ▲ 조선업 특별고용 지원업종 지정 기간 연장 ▲ 중소형 선박 수리와 소형선박 건조 특화 산단 조성 ▲ 해경 제2정비창 조성 등 조선업 위기극복을 위한 특별 지원도 요청했다.

농어촌 맞춤형 일자리 기반을 확충하려면 청년 농업인 직불제 조기 도입과 대상 확대, 목포 대양 산단 수산식품 수출단지 조성사업 국고 지원 등도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김 권한대행은 간담회에 앞서 전남지사 출신인 이낙연 국무총리를 만나 호남고속철도 무안공항 경유 노선 조기 확정, 부산∼목포 해안관광도로 건설, 여수 경도의 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 편입 등 지역 현안 추진에 대한 협조를 구했다.

노형욱 국무조정실 제2차장, 심보균 행정자치부 차관과도 면담해 인구 감소 극복을 위한 전남 시책을 설명하고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전남도는 2018년 정부 예산이 확정될 때까지 부처를 수시로 방문해 지역 현안이 누락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15: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