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서울관측소 세계기상기구 '100년 관측소' 선정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지방기상청은 부산 관측소와 서울 관측소가 세계기상기구(WMO)에서 주관하는 '100년 관측소'(Centennial Observing Stations)에 선정됐다고 14일 밝혔다.

1900년대 부산관측소 [부산기상청 제공=연합뉴스]
1900년대 부산관측소 [부산기상청 제공=연합뉴스]

부산 관측소와 서울 관측소는 각각 1904년과 1907년에 설립돼 우리나라 기상관측의 생생한 역사를 간직하고 있다.

1904년에 보수동에 신축된 부산 임시관측소는 2015년에 부산시 문화재자료 제88호로 지정돼 부산시가 매입한 뒤 복원을 추진하고 있다.

1934년에 신축된 현재의 부산 관측소는 2001년에 부산시 지정기념물 제51호로 지정됐고 피난수도 부산유산으로 유네스코 문화재 등록을 추진 중이다.

'100년 관측소'는 100년 전에 설립되고 비활동 기간이 10년 미만인 관측소 가운데 환경정보 보존과 지속적인 자료품질관리 기준 등을 충족해야 하는 등 기상 분야의 '유네스코 문화재'라고 할 수 있다.

1900년대 서울관측소 [부산기상청 제공=연합뉴스]
1900년대 서울관측소 [부산기상청 제공=연합뉴스]

전 세계 기상관측소 1만3천여 개 가운데 60개소가 '100년 관측소'로 선정됐다.

이번 선정으로 우리나라는 아시아(중국 3개소, 일본 1개소)에서 두 번째로 많은 '100년 관측소'를 보유하게 됐다.

부산기상청 관계자는 "부산·서울 관측소가 100년 관측소에 선정된 것은 우리나라 기상 업무의 안정성과 신뢰성을 전 세계에서 인정한 결과"라며 "앞으로도 세계를 대표하는 기상관측소로 더욱 발전시켜 고품질 관측 자료가 지속적이고 균질하게 생산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6/14 15: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